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복지부 직원 코로나19 확진…권덕철 장관 '밀접 접촉자'권 장관, 감염검사 후 격리 중…의정협의체·보건의료발전협의체 회의 모두 취소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사진)과 밀접 접촉 관계에 있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최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보건복지부 소속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이날 오후 받음에 따라 접촉자로 분류됐다.

 권 장관은 감염검사를 받은 후 오후 8시 기준 현재 격리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덕철 장관에 대한 감염검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복지부 일정도 대폭 변경됐다. 이날 오후 예정돼있던 의정협의체 7차 회의와 27일 예정됐던 보건의료발전협의체 4차 실무회의 또한 취소됐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