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갑상선암 구강내시경 수술, 고음 발성 문제 없어은평성모병원 박준욱 교수, 세계 최초 기존 수술-구강내시경 환자군 음성 기능 비교
고음까지 큰 변화 없이 안전하게 목소리 보존…회복 가능한 수술 입증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은평성모병원 이비인후과 박준욱 교수팀이 세계 처음으로 갑상선암과 관련 기존 수술법과 구강내시경 간의 음성기능 보존에 차이가 없다는 사실을 밝혀내 화제다.

 즉 구강내시경 수술을 받더라도 환자들이 고음 발성까지 목소리를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

 

 박준욱 교수<사진>는 자신이 직접 집도한 기존 수술법 수술 환자 38명과 구강내시경 수술 환자 44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부터 1달 후까지 설문조사와 음성 검사, 영상 후두 촬영 등을 통해 환자들의 음성 관련 정보를 수집하고 수술 전후의 음성기능 차이를 비교했다.

 이 결과 노래를 부를 때 필요한 고음 발성에서 구강내시경 수술 그룹과 기존 수술 그룹 간에 통계적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인 음성 변화에 있어서도 두 그룹 간에 차이점은 없었다.

 갑상선암 구강내시경 수술은 피부절개 없이 입안의 점막에 3개의 구멍을 내고 내시경을 삽입해 수술하는 신개념 수술법으로 국내에서는 은평성모병원 박준욱 교수팀이 최초(2016년)로 시행해 기존 수술법에 비해 안전성과 우월성을 입증한 바 있다. 다만 수술 후 목소리의 기능이나 특히 고음 발설 변화에 대한 연구는 전무했던 상황이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구강내시경 혹은 로봇 수술로 피부 상처 없이 갑상선암 수술로 환자들의 목소리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E)급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 ‘Journal of Clinical Medicine’(IF: 3.303) 최근호에 게재됐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