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청
SK바이오 생산한 코로나 백신 공급논의 중…“봄이 임박했다”文 대통령 생산현장 방문…노바백스 라이선스인 논의중
20일 SK바이오 생산시설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번째)

[의학신문·일간보사=이승덕 기자]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생산하는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도입이 임박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0일)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 생산현장을 방문해  백신의 지속적인 물량확보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밝히면서 백신 개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허가만 떨어지면 곧바로 우리나라에 공급할 충분한 물량과 함께 세계로 나갈 물량까지 생산되고 있었다”며 “노바백스사 대표와는 계약의 확실한 마무리를 위해 화상회의를 가졌다. 내달이면 우리는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나라에서 코로나가 폭증하며 봉쇄와 긴급조치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정반대의 기적 같은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이는 우리 국민의 자랑스러운 저력”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 힘들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지금의 대오를 지켜주시기 바란다. 봄이 임박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질병관리청은 같은 날 백신 수급의 불확실한 상황에 대비해 추가 백신 확보를 추진해 왔으며,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구매를 위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현황을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사가 개발 중인 백신의 기술 도입 계약(기술 라이선스인)을 추진하고 있다.

노바백스는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기술 도입 계약 등을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에서 노바백스 백신 추가 생산하며, SK바이오사이언스-정부 간 계약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 추가 생산 백신을 정부가 선 구매(약 2천만 명분)해 국내 공급할 계획이다.

기술 도입 계약이 완료되면 정부는 SK바이오사이언스와 노바백스 백신 구매 계약을 추진할 예정이다.

노바백스 백신은 기존 인플루엔자, B형간염 등 다수 백신에 적용돼 왔던 합성항원 방식의 백신이다.

정부가 구매한 mRNA·바이러스전달체 백신 외에 합성항원 백신이 추가됨에 따라, 다양한 플랫폼이 확보돼 위험 분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바백스 백신은 냉장(2~8℃)조건으로 보관·유통이 용이하며, 국내 생산에 따라 원액 생산·보관이 가능하여 유효기간이 1~3년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유효기간이 최대 6개월인 타 백신에 비해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여 올해뿐만 아니라 내년 접종에도 활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노바백스 백신 구매 계약이 완료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의 기술이전 생산 방식으로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공급 기반이 안정적으로 확보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덕 기자  sdpres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