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이지케어텍, 병원정보시스템 일본 수출 계약 체결성마리안나대병원과 HIS, 빅데이터, 스마트솔루션 구축…팬더믹서 유연한 전략대응 성과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이지케어텍(대표 위원량)은 일본 성마리안나대학병원(St. Marianna University Hospital)과 한화 약 175억원 규모의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HIS)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1974년 개원한 성마리안나 대학병원은 1,208개 병상 규모의 종합 대형병원이자 지역 거점병원으로, 본원이 있는 가와사키를 비롯해 도쿄, 요코하마 등에 분원을 운영 중인 일본 내 대표적인 사립대학병원으로 꼽힌다.

2023년에 대규모 병원 리뉴얼을 앞두고 최신 ICT 기술 도입으로 의료 질 및 환자 안전을 제고하고, 스마트솔루션 기반의 업무 혁신, 글로벌 표준 적용 등을 통해 일본 의료를 선도하는 디지털 병원으로 거듭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지케어텍은 일본 진출을 위해 2018년 사전 투자를 통해 기존 자사 병원정보시스템의 글로벌 표준버전을 일본 현지의 보험 청구 체계 및 규정에 대응할 수 있는 일본어 버전으로 이행하는 사전 개발을 진행했고, 신규 고객 유치를 추진한 지 3년 만에 결실을 맺게 되었다. 이지케어텍은 일본 내 사업 확장을 위해 지난 11월 일본 법인도 설립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2021년 1월 시작해, 2023년 3월에 완료할 계획이며, 플랜잇헬스케어와 네오젠소프트 등 국내 중소 협력사와 함께 차질 없이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 2020년 1월 같은 병원을 대상으로 수행한 사전 분석 Fit & Gap 계약의 후속 성과물로 이를 통해 일문화 및 일본 현지화 관련된 여러가지 검증을 성실함과 기술적 우수성으로 통과했다는 것을 의미하며, 특히 지난해 팬데믹으로 거의 대부분의 미팅 및 교육, 개발을 비대면으로 진행한 것을 고려하면 또 다른 가치를 가지는 큰 성과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황희 부사장은 “이지케어텍은 2016년 의료 선진국인 미국에 진출 성공을 통해 해외 시장을 확대했다”며 “이후 지속적으로 해외 병원에 HIS를 확산해온 결과 현재까지 사우디, UAE, 미국 등 총 15개의 해외 병원에 한국형 병원정보시스템을 수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계약은 이지케어텍이 일본 및 동아시아 지역으로 새로운 글로벌 시장을 확대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전망되며, 이러한 성과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작년 새롭게 시장에 출시되어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고 현재 글로벌 버전을 테스트 중인 최신 클라우드 병원정보시스템의 해외시장 진출의 든든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성마리안나병원 최고정보책임자 야마모토 신지 이사는 “한국과 사우디, 미국에서의 사례들을 통해 검증된 글로벌 수준에 도달한 이지케어텍의 소프트웨어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로 병원 내 의료 질 관리와 서비스의 혁신을 도모하고, 모범사례를 만들어 갈 수 있다는 믿음으로 좋은 파트너로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