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릴리 이중특이 면역항암 항체 개발 제휴CD3 결합 T세포 경로변경 이중특이 항체 3개까지 개발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일라이 릴리가 네덜란드의 메러스와 T세포 경로변경 이중특이 항체 항암제 개발 제휴를 체결했다.

바이클로닉스

이에 릴리는 메러스의 바이클로닉스 플랫폼을 통해 최대 3개의 CD3 결합 T세포 경로변경 이중특이 항체 치료제를 독점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베러스는 발굴 및 조기 연구를 담당하고 릴리는 추가 R&D 및 상업화를 맡기로 약속했다.

따라서 메러스는 선금으로 현금 4000만달러와 투자 2000만달러를 받고 향후 제품 당 최대 5억4000만달러의 마일스톤과 매출에 따라서 한자리 중간에서 낮은 두자리수의 로열티도 받을 수 있다.

바이클로닉스 플랫폼을 통해 전장 인간 이중특이 항체를 산출할 수 있으며 메러스는 CD3 T세포 결합 플랫폼에 175개 이상 다양한 신규 항 CD3 공통 경쇄 항체를 보유했다.

이와 관련, 종양과 면역세포에 동시에 걸치는 이중특이 항체는 세포 치료제의 보다 간편한 대용으로 주목받으며 로슈, 리제네론, 암젠, J&J 등이 각종 혈액암에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암젠의 블린사이토가 암에 허가된 유일한 이중특이 항체인 가운데 반감기가 짧다는 단점이 지적되고 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