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한정애 후보자 '탄소중립 이행기반 마련'환경장관 청문회, 국민 눈높이서 포용적 환경 안전망 구축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탄소중립이 실제 이행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국민의 눈높이에서 포용적인 환경 안전망을 구축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환경의 변화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환경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장면. 인터넷중계 사진 촬영.

한 후보자는 20일 오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환경정책 방향을 밝혔다. 

한 후보자는 우선 "탄소중립 미래를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고 확고한 이행기반을 구축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탄소중립이 국민 모두의 목표가 되도록 필요성과 비전을 국민과 공유하고, 연도별 온실가스 감축이행 점검, 기후변화영향평가 등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법과 제도를 마련하겠다."며 "탄소중립은 온실가스 감축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 기후위기 시대에 걸맞는 홍수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등 기후변화 적응에도 힘쓰는 한편, 지자체의 역할도 강화하겠다."고 부연했다.

한 후보자는 또 환경정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만들어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 저감 등 성과가 창출된 분야에서는 개선 추이를 가속화시켜 국민의 체감도를 높이고 그린뉴딜, 탈플라스틱, 물관리일원화 등 정책 전환의 기반을 만들어 낸 분야에서는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전기‧수소차 보급, 환경산업 혁신, 스마트 그린도시 등 그린뉴딜 핵심과제에서 성과를 내고 국민과 나누어 탄소중립 전환의 마중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한 후보자는 이와함께 모든 국민이 건강과 안전을 누릴 수 있도록 포용적 환경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화학물질 안전에서부터 환경오염, 폭염‧홍수 등의 기후위기에서 취약계층과 민감계층의 피해가 이어지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환경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며 "가습기살균제와 같이 이미 피해가 발생한 경우에는 피해자 관점의 전향적 지원과 피해구제를 통해 피해자의 마음을 다독이겠다."고 말했다.

또 한 통합물관리를 기반으로 모든 국민이 누리는 물 복지를 구현하는 한편, 자연 생태와 동식물도 우리와 함께 연결된 존재로 보고 자연과 공존하는 방식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