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메디컬아이피, 서울대병원 심포지엄 ‘아낫델’ 공급ASD와 TOF 등 5가지 선천성 심장 질환, 환자 맞춤형 의료용 3D프린팅 시뮬레이터 개발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의료 AI 토털 솔루션 기업 메디컬아이피(대표 박상준)는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주관 심포지엄의 Hands-on 세션에 5가지 선천성 심장질환에 대한 3D프린팅 시뮬레이터 ‘아낫델’을 공급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주관 심포지엄 중 아낫델 활용 Hands-on 세션

아낫델(ANATDEL)은 메디컬아이피가 보유한 의료용 3D프린팅 솔루션이다. 전 세계 3번째, 국내 최초로 FDA 승인을 받은 AI 의료영상 분할·모델링 소프트웨어 및 자체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한 환자맞춤형 장기 모델, 의료기기 검증 및 술기 향상용 시뮬레이터 등 해부학 모델(Anatomical Model) 라인업을 통칭한다.

이번에 메디컬아이피가 공급한 아낫델은 △ASD △ASD_PAPPVR △TOF △TGA △DORV 등 5가지 케이스의 선천성 심장 질환에 대한 의료용 시뮬레이터다.

서울대병원 흉부외과에서는 아낫델을 의료진 술기 향상 및 수술 시뮬레이션 교육 등에 적극 활용해 왔고, 추후 그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수술 장면을 담은 영상자료로 수술 방식을 익히는 이론적 의료 교육에서 벗어나, 3D프린팅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실습형 교육을 제공함으로써 의료진 역량 강화와 수술 시간 감소 효과를 거둔다는 목표다.

실제로 지난 1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주관 ‘20회 Update in Thoracic and Cardiovascular Surgery Symposium’에서는 아낫델 활용 세션이 별도로 마련돼, 전공의·전임의를 대상으로 한 Virtual Hands-on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병원 관계자는 “아낫델을 활용하면 제한적인 Cadaver(해부실습용사체) 활용의 한계를 극복하고 의료진의 경험 축적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된 이후에는 실습 프로그램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메디컬아이피는 각종 병증에 대한 의료용 시뮬레이터를 추가 개발하고 의료기기 테스트, 술기 향상 훈련 등이 필요한 대학병원 및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과의 협업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이미 메드트로닉, J&J(존슨앤존슨) 등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한 아낫델 공동개발 및 제품 공급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박상준 대표는 “많은 수술 경험은 의료진의 역량과 노하우로 직결되지만, 그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줄이는 것 또한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첨단 3D프린팅 기술과 해부학적 지식에 기반해 사용자 니즈에 부합한 의료 시뮬레이터를 지속 개발함으로써 영상자료나 Cadaver만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의료 경험의 한계를 극복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