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질병관리청
코로나19 백신 접종, 고령자보다는 '고위험군'부터요양병원·요양시설 등 우선접종대상자부터…'상반기에 우선 적용 판단'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고령자보다는 ‘고위험군’에 대한 접종을 우선 진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8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우선 순위로 고위험군 또는 우선접종대상자를 먼저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청장이 언급한 고위험군 또는 우선접종대상자는 단순히 고령자가 아닌, 요양병원 환자나 요양시설 이용자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경 청장은 “예방접종 목표를 크게 두 가지로 설정하고 있다”면서 “하나는 코로나19로 인한 치명률, 사망률을 줄이는 게 목표고 두 번째는 집단면역을 확보해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두 가지 다 포기할 수 없는 목표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특히 고령자에서 위중증 사례가 많으며 사망률이 높고 또한 의료계에서 장기간의 중환자치료에 대한 부담들이 상당히 큰 점들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즉,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의 고위험군 중심의 접종을 먼저 시작하고 특히나 예방접종 물량이 제한적일 경우에는 더더욱 이러한 대상자들을 먼저 접종하는 게 우선이라는게 정은경 청장의 설명이다.

 정은경 청장은 “목표는 일단 치명률 또는 사망률을 예방하기 위한 고위험군 중심의 접종이 상반기에는 우선적으로 적용돼야 된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접종센터(화이자 등 mRNA백신) 확보 및 위탁의료기관(아스트라제네카 등 바이러스벡터 백신) 지정 등 지자체의 접종기관 준비가 조속히 이루지도록 행정안전부와 지원 중이며, 1월 말까지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