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민간 요양병원 감염병전담병원 강제지정 추진 논란요양병원협회, 방역당국에 서울시 강제 지정 추진 반대 입장 전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서울시가 민간 요양병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강제 지정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15일 방역당국에 민간 요양병원 강제 지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A요양병원에 따르면 최근 서울시가 A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서울시는 A요양병원이 거부 입장을 피력하자 강제 지정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요양병원 관계자는 “서울에 공공요양병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민간 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하려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공공병원 중심으로 감염병전담병원을 지정하고 있으며, 오송 베스티안병원 등 일부 민간병원들은 자율적인 신청에 따라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했다. 

하지만 정부가 민간 병원을 강제로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한 사례는 없는 실정이다. 

그러자 대한요양병원협회(회장 손덕현)는 이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중앙사고수습본부에 민간 요양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강제 지정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공문을 보냈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일부 지자체에서 민간 요양병원을 행정명령 등으로 감염병전담병원으로 강제지정할 예정이라는 민원이 접수됐다”면서 “민간병원을 강제 지정해 민간에 책임을 지우는 부당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