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굿닥, 백신 여권 ‘굿닥패스’ 출시 임박코로나19 백신 증명서 업데이트, QR 코드 형태로 발급 일상 속 사용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비대면 헬스케어 플랫폼 굿닥(대표 박경득, 임진석)은 국내 최초 모바일 백신 여권 서비스 ‘굿닥패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상용화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질병관리청은 오는 2월부터 순차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9월부터 전국민으로 백신 접종이 확대될 예정이라 밝혔다.

이와 동시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백신 여권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비영리단체 코먼스 프로젝트는 세계경제포럼(WEF)과 함께 백신 여권의 일종인 ‘코먼패스’를 개발 중이라 밝힌 바 있으며, 국제적 IT 기업인 IBM 또한 백신 여권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헬스 패스’ 앱을 개발 중이라 전하며 백신 여권에 대한 관심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비대면 헬스케어 앱인 굿닥이 최초로 백신 여권 서비스인 ‘굿닥패스’ 개발에 나섰다. 굿닥의 굿닥패스는 정부에서 발급한 코로나19 백신 증명서를 업데이트 하면 QR 코드 형태로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는 증명서 형태의 서비스로,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내달 2월 말 공식 런칭 될 예정이다.

굿닥의 굿닥패스는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면역력을 갖고 있다는 정보를 앱에 등록한 뒤, 이를 일상 속에서 다양하게 제시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해외 입출국과 공연 및 스포츠 경기장 입장 등 일상 속에서 두루 사용할 수 있는 헬스케어 서비스이다.

나아가 접종 사실 증명으로 입국제한이나 격리 조치 등 일괄적으로 적용되던 정책이 보다 효율적으로 정착할 수 있게 돕는 서비스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경득 대표는 “굿닥패스 서비스 런칭으로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민관협력의 동반 상승효과를 기대한다”며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을 선도하는 국민앱인만큼 굿닥패스를 통해 사회적 효익을 더욱 극대화 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굿닥은 지난해 3월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공공마스크 재고 수량을 사전에 검색할 수 있는 ‘마스크 스캐너’ 서비스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