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유통
콜드체인 의약품 운송용기 잇따라 개발 '눈길'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코로나19, 독감백신 등으로 콜드체인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콜드체인 의약품 운송용기가 잇따라 개발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콜드체인 물류 스타트업 에스랩아시아(대표 이수아)가 의약품 콜드체인 운송용기인 ‘그리니 메디'를 출시했다.

 

그리니 메디는 아시아권에서 유일하게 국제안전수송협회로부터 기존 패키징성능 측정실험, 외부 온도변화가 배송 패키징 안의 제품에 미치는 영향 측정실험을 모두 인증받았다. 

그리니 메디는 진공단열재와 자체 개발한 냉매 PCM로 제작됐고, 온도 유지 시간에 따라 72시간, 120시간 2가지 제품으로 구성됐으며 2℃~8℃ 정온 상태를 비롯해 영하 70℃~영하 20℃의 초저온 상태를 유지한다. 

이에 따라 백신, 코로나 검사 키트, 주사액, 보톨리늄 톡신 등의 의약품 운송에 활용 할 수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해 실시간 자동 온도, 습도 추적 및 온도 이탈 시 알람 기능 등을 제공한다. 여러 번 사용할 수 있는 다회용 제품과 일회용 제품으로 출시된다.

친환경 온도 관리 솔루션 전문기업 에프엠에스코리아(대표 최동호)는 최근 코로나19 백신 전용 친환경 용기 ‘Gio/GVA/GVS’와 코로나 시료 검체 이송 용기 ‘Bio Bottle’을 출시했다.

‘Gio/GVA/GVS’ 패키징 용기는 영상 100℃부터 영하 100℃까지 목적 온도에 따른 다양한 Date Logger를 적용할 수 있다. 

또한 다회용으로 사용 및 추가 온도 관리가 가능한 이너케이스를 활용해 친환경적이며 배송 이후에도 초저온 보관에 취약한 국내 병원, 의료원, 보건소 등에서의 장시간 백신 보관이 용이하다.

OCI가 코로나19 백신 보급을 앞두고 성장세를 보이는 냉동ㆍ냉장 물류체계 '콜드체인' 시장에서 사업영역을 확대한다.

OCI는 자사의 고성능 진공 단열재 '에너백'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개발한 콜드체인 특수 컨테이너 '배터리 하이브리드 스마트 고단열 컨테이너'에 탑재된다고 밝혔다.

OCI가 개발한 드라이아이스 패키징의 경우 최장 약 250시간(약11일) 정도 영하 70℃ 온도 유지가 가능하며, 별도의 기반시설 투자 없이도 장기간 안전한 온도 유지가 가능하다는 점이 강점이다. 

 

진공단열재 에너백을 적용한 패키징을 사용하게 되면, 창고나 병원의 별도 저장장치에 대한 투자 없이 안전한 온도대 에서 백신 투여가 가능하다.

더욱이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현재 국내에 유통되는 바이오 의약품 운송용기는 대부분 외산제품들이 사용되고 잇는데, OCI는 소재 국산화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보다 경쟁력 있는 제품을 공급할 토대를 마련했다. 

김택중 OCI 사장은 "백신 및 의약품 운송용기 등 다양한 온도대를 유지할 수 있는 운송용기에 대한 시장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며 "OCI의 에너백(ENERVAC)과 PCM기술을 활용해 건축, 냉장고 등 기존 시장 외에도 운송용기 개발 등을 통해 사업영역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