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사람과 사람 동정
윤용철 교수, 중증외상 조사사업 공로 복지부 장관 표창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윤용철 가천대 길병원 외상외과 교수가 최근 지역사회기반 중증외상 및 다수 사상 조사 사업에 헌신적으로 노력한 공로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질병관리청이 주관하는 ‘지역사회기반 중증 외상 및 다수 사상 조사 사업’은 외상의 발생에서부터 치료가 완료되는 전 과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감시 체계를 갖추고자 시작한 사업이다. 중증 외상은 사망률이 높고 장애를 비롯한 후유증 관리가 필요하며, 사회경제적 질병 부담이 매우 높은 보건 문제라는 사회적 인식 개선과 함께 중증 외상의 예방과 관리를 목적으로 한다.

윤용철 교수는 이번 사업에서 조사 감시체계 구축 및 운영, 중증외상/다수사상 데이터베이스 구축, 손상 예방 및 관리 정책 수립을 위한 보건 지표 개발 및 산출에 기여한 공로를 높게 평가받았다.

윤 교수는 “이번 조사 사업이 외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치명적인 결과를 줄이기 위한 이송과 진료의 모든 단계를 점검하고 위험요인을 찾아 개선점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또한 한국형 외상관리체계 시스템을 갖추는데 도움이 된 것 같아 기쁘며, 앞으로 중증외상환자의 치료와 삶의 질 향상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