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댐 홍수터, 주민참여형 생태공간 탈바꿈무단 경작지 등 수질·수생태계 보전-생태문화 체험공간 조성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최근 ‘대청댐 홍수터 수변생태벨트 시범사업’을 마무리 짓고, ‘댐 홍수터’를 친환경 수변완충지대로 복원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댐 홍수터’는 집중호우로 수위가 높아질 때 상류 지역에 물을 저장하기 위한 토지를 말한다.

그러나 이곳에 무단으로 건축물 등이 들어서고, 무단 경작과 농업폐기물이 투기되는 등 댐 수질 관리 및 수생태계 보전에 어려움을 끼쳐왔다.

이번 시범사업은 이 같은 댐 운영 제약사항을 해소하고, 홍수터를 자연형 수변완충지대로 복원하여 기존의 수변구역 매수토지와 연계하는 최초의 통합형 수변생태벨트 조성사업이다.

사업대상지는 대청댐 상류 서화천 유역의 충북 옥천군 이백리와 지오리의 홍수터 2곳이다. 전체 면적은 약 6만 2천㎡로, 축구장 9개 정도의 면적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여기에 수질 정화를 위한 정화림과 생태습지, 지역주민의 소득 창출과 연계할 수 있는 고로쇠나무 등 약용나무로 조성되는 소득작물림 구간, 생태관찰 및 탐방로 등을 조성했다.

이를 통해 댐 홍수터 본연의 홍수조절기능에 더해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기능을 갖추고, 비홍수기에는 주민들의 휴식공간이자 생태 문화공간으로도 복합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 밖에도, 대청호변의 대표적인 생태관광구간인 ‘대청호 오백리길’과 연계 운영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환경부 소속 금강유역환경청과 협력하여 금강 수계의 대청댐과 용담댐 홍수터에 대한 추가 사업과 수변생태벨트 활성화 방안 연구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금강 외에 다른 수계의 댐 홍수터에 대해서도 종합적인 관리방안 수립과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