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부, 코로나19 중환자병상 확보 박차상급종병과 협의해 추가 확보 계획…'현재 59병상 남고 2주 안에 소진 가능성'
중환자실 이미지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환자 증가와 관련, 정부가 상급종합병원과 협의해 중환자병상 추가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4일 브리핑을 통해 “ 의료자원을 갖추고 치료역량이 높은 상급종합병원과 협의해 중환자병상 확보를 추진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중 인력과 장비 등을 갖춘 일부를 중환자병상으로 최대한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반장은 “환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의료체계에 가해지는 부담도 점점 커지고 있다”면서 “경증과 중등증환자의 경우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전담병원을 빠르게 확충하며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현재 약 68%로 아직 1200여 명이 추가로 입소할 수 있으며, 정부는 4일 개소하는 2개소를 포함해 다음 주까지 10개소를 추가 개소해 1750명 규모를 더 수용할 계획이다.

 또한 감염병전담병원의 가동률은 현재 약 62%로 1700여 병상의 여유가 있으며 앞으로도 전담병원 재지정 등을 통해 병상을 계속 확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제는 중환자실이다. 중환자실은 환자가 즉시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이 현재 59개가 남아있지만 앞으로 위중증환자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환자 치료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크다는 것이 정부의 판단이다.

 현재 정부는 중환자 치료가 가능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을 중환자전담치료병상으로 추가 지정하는 등 최근 2주간 32병상을 추가 확충해 현재 총 176개의 전담치료병상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더해 국립중앙의료원에 긴급치료병상 30병상을 설치했으며 정부는 이를 중환자전담치료병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윤태호 반장은 “현재의 중환자병상이 2주, 빠르면 열흘 되면 소진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중환자 치료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