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복지부-의협, 다음주 의정협의체 구성 본회의 연다강도태 차관·최대집 회장 만나 의정논의 진행…의협, 범투위 거쳐 본회의 확정 입장 밝혀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사진 좌측)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최근들어 실무협의만 진행했던 정부와 의협이 빠르면 다음주 의정협의체를 구성, 본회의를 시작한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2일 17시 20분 서울시티타워에서 의정논의를 실시했다.

 이번 의정 논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의정협의가 시급히 필요해 복지부와 의사협회 간 코로나19 방역과 의정협의체 운영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의정협의체 운영계획과 코로나19 대응방안 등에 대한 의견이 오고갔다.

 정부와 의협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공동대응하기로 했으며, 9.4 의정 합의에 따른 보건의료 관련 의제를 심도 있게 논의하는데 뜻을 같이했다.

 의정협의체 운영과 관련해 정부는 조속히 의정협의체를 개최해 지역·필수의료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의협은 내부 의사결정기구인 범투위(범의료계 투쟁 특별위원회)를 거쳐 의정협의체 본회의 시작을 확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복지부 측에 따르면 의정협의체 1차회의는 빠르면 다음주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양측은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의료체계가 흔들리지 않도록, 감염병 관리를 위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공공의료기관 인력 확보 등이 중요하므로, 이에 필요한 의료인력 수급상황을 고려하여 의료인력 공백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 대한의사협회에서는 최대집 회장, 강대식 부회장, 한재민 대한전공의협의회장이 참석했고, 정부 측에서는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김헌주 건강보험정책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강도태 복지부 제2차관은 “정부와 의료계는 국민 건강을 보호하고, 환자 안전을 지키는 본연의 목적은 같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을 위해 손을 맞잡고 합심해 방역에 함께 대응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현재 코로나19 3차 유행이 현실화되고 있어 특히 연말과 대입수학능력시험 이후 늘어날 사회적 교류를 감안할 때, 현 시점이 방역의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늘 논의를 통해 의료계와 정부가 신뢰를 확인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밀한 민관협력을 이루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