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명지병원, 출국용 코로나19 진단서 온라인 서비스 시작전용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 및 온라인 발급 가능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해외 출국용 코로나19 진단서의 온라인 신청 및 발급 서비스를 시작했다.

전용 홈페이지 개설을 통해 30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간 명지병원의 진단서 온라인 서비스는 해외 출국을 위해 필요한 코로나19 검사 사전 신청과 결과지인 건강상태확인서 등의 발급을 온라인에서 고객이 직접 진행하는 시스템이다.

접수 대기시간과 대면 접촉 시간 최소화 효과를 통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인 진단서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신청과 발급이 가능한 서류는 건강상태확인서(공통, 태국, 베트남, 일본, 중국, 오스트리아)와 COVID-19 영문 진단서 등 모두 7종류로 복수 선택도 가능하다.

신청은 내원 전에 전용 홈페이지에 접속, 여권번호 등의 기본 인적사항을 입력하여 신청 후, 명지병원에 내원하여 신코클리닉에서 코로나19 검사(RT-PCR)를 마치면, 건강상태확인서(영문진단서)를 제증명 창구에서 발급 받을 수 있는데, PDF형태로 온라인 발급도 가능하다.

한편, 입원(예약) 환자 사전 검사와 해외 출국용 진단서 발급을 위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는 신코클리닉은 평일엔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오전에 진료한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