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버츄얼 뮤지엄서 만나는 캐논의 영상진단 기술RSNA 웹 플랫폼 통해 Deep Learning Spectral CT와 저선량 노이즈 제거 SW 조명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북미 최대 영상의학회인 RSNA에서 캐논이 글로벌 캠페인 ‘Made Possible’을 테마로 한 버츄얼 뮤지엄(Virtual Museum)을 운영해 주목을 받고 있다. 버츄얼 뮤지엄은 캐논에서 처음 선보이는 플랫폼으로 흡사 실제 박물관에 온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캐논 메디칼시스템즈는 오는 29일부터 12월 5일까지 개최되는 RSNA 2020에 골드 스폰서로 참가해 전 세계 영상의학 전문의, 방사선사 및 헬스케어 종사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최신 기술들을 소개하고 다채로운 강연과 라이브 세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핵심 컨셉으로 선보인 뮤지엄은 크게 두 파트로 캐논의 AI 관련 최신 기술을 경험한 전 세계의 연자들의 임상 경험을 공유하는 KOL Theater와 제품별(CT, Ultrasound, MR, Angio 등) 갤러리로 구성돼 있다.

각 갤러리에는 제품 및 영상, 기술이 전시됐으며, 지정된 시간에 라이브 데모를 보여주기 때문에 캐논 장비를 사용해보지 않은 고객도 온라인을 통해 간접 체험을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헬스케어 IT 솔루션인 Automation Platform을 처음 선보이는 자리이기도 하다.

CT 갤러리에서는 ‘Deep Learning Spectral CT’를 선보인다. 기존의 Dual Energy 기술보다 훨씬 견고하고 정확한 결과를 도출할 수 있으며, 세계 최초 One-beat Spectral Cardiac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AI 기반의 Deep Learning Reconstruction을 통해 저선량으로 많은 노이즈를 제거할 수 있는 기술, AiCE를 집중 조명한다.

초음파 갤러리에서는 전체 라인업을 비롯해, 다양한 트랜스듀서와 리딩 초음파 영상 기술을 홍보한다. 특히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Liver Package(리버 패키지)를 중심으로 SMI(Superb Micro-vascular Imaging)와 같은 혁신적인 킬러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세계 최초로 High-Definition 영상 기술을 탑재한 혈관조영시스템, Alphenix Sky+(알페닉스 스카이플러스)는 이전 모델 대비 6배 이상 높아진 해상도를 구현해 갈수록 정교해지는 인터벤션 시술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

MRI 역시 캐논이 최초로 개발한 DLR 소프트웨어인 AiCE가 탑재되며 높은 퀄리티의 고해상도 영상을 짧은 시간 내에 구현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검사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인 Compressed SPEEDER도 선보인다.

이밖에도 Lunch and Learn Session, AI Showcase 등 다양한 컨텐츠로 전 세계 의료진과 최신 지견을 나누고 풍부한 임상 경험을 공유한다.

캐논 메디칼 김영준 대표는 “캐논의 헬스케어 리딩 기술을 웹 플랫폼을 통해서라도 한국의 의료진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특히 캐논 본사에서 준비한 새로운 웹 플랫폼이 고객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