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식품
'업무부터 주문까지' 스마트 프랜차이즈업계외식업계, 편리한 주문 등 앱 활용 다양화-고객 만족도 높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정윤 기자] 누구나 가지고 있는 스마트폰으로 인해 앱 하나로 할 수 있는 일들이 점점 늘고 있다.

이미 다양한 업계에서 앱을 활용해 편리성을 높이는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는 가운데 프랜차이즈업계에서도 본사나 매장 직원의 업무 지원, 편리한 주문 등 다양한 범위에서 앱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외식 스타트업 ‘주식회사 외식인’은 FQMS(프랜차이즈품질관리시스템)’라는 앱 서비스에 ‘슈퍼바이저 업무 관리 기능’을 도입해 본사의 가맹점 관리 업무에 도움을 주고 있다.

‘슈퍼바이저 업무 관리 기능’은 슈퍼바이저가 앱을 통해 가맹점 관리를 포함한 업무 일정을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방문 계획을 등록한 후 매장 품질 진단을 실시하면 방문 결과까지 자동으로 연동되어 업무 완료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업무 누락 및 지연을 방지 할 수 있으며, 본사 관리자는 전체 슈퍼바이저의 업무 진행 현황 파악이 가능하다.

편의점 ‘GS25’는 스마트 업무지원 앱 '근무중25'를 구축, 편의점의 전반적인 업무를 스마트폰 앱으로 할 수 있도록 했다.

'근무중25'를 통해 시간대별 업무 체크리스트 설정, 실시간 인수인계서 작성, 긴급 공지사항 자동 알림, 상품 유통기한 관리 등의 업무가 앱으로 가능하다.

앱을 활용함으로서 구두 안내, 수기 업무 일지 등으로 진행됐던 기존 업무 방식을 디지털화하여 업무 효율과 최적의 근무환경을 조정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직원 외 고객 편의를 위해 주문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진 맴버십 앱을 자체 개발하는 업체도 늘고 있다.

커피브랜드 ‘빽다방’의 경우 스탬프와 모바일쿠폰(교환권, 금액권)을 한 눈에 확인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메인 메뉴 체계 및 디자인과 스마트오더 주문 가능 거리 확대, 모바일 쿠폰 예약 전송 및 전자영수증 기능 등을 추가해 고객에게 보다 스마트한 소비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국민 대부분이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앱을 활용한 서비스 구축은 본사 직원과 매장 인력, 고객들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높여줄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