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올 생명공·제약 자금조달 1/3 코로나19 업체 유치주로 상장 시장이나 사모 발행 통해 유치, 벤처는 ‘냉정’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올 들어 세계 생명공학 및 제약사가 조달한 자금의 1/3은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을 개발하는 업체에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바이오월드에 따르면 11월 중반까지 생명공·제약 산업은 1367건의 파이낸싱을 통해 1195억4000만달러를 조달했다.

그 중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업체는 306건의 파이낸싱으로 총 427억8000만달러를 유치해 전체의 36%를 차지했다. 단, 이를 제외하더라도 올해 업계의 조달 자금은 768억달러 규모로 높은 편에 들었다.

코로나19 관련 개발 업체의 경우 대부분의 자금을 상장시장이나 사모발행을 통해 조달했고 벤처 자금 라운드를 통한 조달은 작은 부분에 그쳤다.

즉 올 들어 벤처투자 거래 중 코로나19 관련 업체에 대해선 건수로 9%만 해당됐으며 금액적으로는 11%에 불과했다.

대신 벤처 투자의 대부분은 여전히 종양학이나 희귀질환에 집중됐으며 플랫폼 업체에 가장 투자가 돌아갔다.

이는 혁신 신약을 공급하기 위해 수년의 연구가 필요한 생명공학·제약 분야에서 벤처 자금의 투자 호흡이 길기 때문인 것으로 설명됐다.

한편, 올 들어 나스닥 생명공학 지수는 16% 오른 가운데 주식공개상장(IPO)을 실시한 코로나19 관련 개발 업체는 평균적으로 주가가 71% 상승했고, 관련 증자를 실시한 업체는 평균 17% 올랐다.

그 중에서도 가장 주가가 급등한 곳은 관련 IPO 업체 중 독일 큐어백이 367%, 관련 증자 업체 중에선 모더나가 368% 올랐으며 둘 다 mRNA 백신 개발 업체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와 같은 투자 열기에 대해 바이오월드는 자금이 제한 없이 풀리며 치료 컨셉이 약한 후보까지 투자를 받게 돼 몇 년 전의 면역-항암제 부문처럼 과열 양상을 빚고 있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현재까지 코로나19 관련 개발이 치료제 625건, 백신 185건에 달하는 가운데 투입된 자금이 앞으로 보다 나은 치료제로 실질적인 열매를 맺게 될지 의문이라는 평이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