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휴온스, 400억 투입…점안제 전용 ‘2공장’ 건설 추진2023년 가동 목표, 점안제 생산 케파 60%↑…연 4.8억관 생산 가능

[의학신문·일간보사=김민지 기자] 휴온스가 ‘점안제’를 필두로 한 새로운 미래 혁신 성장 구상을 공개했다.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충북 제천시 바이오밸리에 점안제 전용 ‘휴온스 제2공장(이하 ‘제2공장’)’ 건설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제2공장 준공에는 총 사업비 약 400억원이 투입된다. 부지 1만8,142m2에 연면적 1만 2,633㎡ 규모의 생산동과 물류센터가 건설된다. 완공은 오는 2022년 1월로, KGMP 인증을 받아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동에는 총 7개의 점안제(모노도스, 멀티도스) 생산 라인이 구축된다. 이 중, 3개 라인은 최첨단 설비를 새롭게 도입할 예정이며, 나머지는 ‘휴온스 제1공장(구 휴온스 제천공장, 이하 ‘제1공장’)’의 점안제 생산라인을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제2공장의 점안제 연간 생산 CAPA는 제1공장의 3억관에서 60% 늘어난 4.8억관이다. 이는 점안제 생산 설비를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이다. 

물류센터는 제1공장의 자동창고(2,904 셀) 대비, 2배 이상 증대된 6,024 셀(Cell)의 의약품을 보관할 수 있다.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체계적인 재고관리와 물류자동화가 가능해진다. 

점안제 생산라인이 빠진 ‘제1공장’은 cGMP인증을 획득한 주사제 생산 라인을 중심으로 개편된다. 기존의 주사제 생산 라인에 추가적으로 오는 2021년 3분기까지 카트리지 주사제 생산 라인을 증설한다. 회사는 늘어난 생산량으로 치과용 국소마취제의 중국, 일본, 중동 등의 수출 물량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휴온스의 미래 성장을 주도할 품목들의 글로벌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제2공장 신설’과 ‘제1공장 생산라인 개편’을 동시에 추진한다”며 “제2공장은 향후 미국 cGMP, 유럽 GMP 승인을 위해 cGMP 기준에 맞춰 건설해 글로벌 점안제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휴온스의 미래 혁신 성장을 위해 생산능력 증대는 필수적”이라며 “휴온스의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을 향한 행보를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m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