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부산대병원, 진료비 카톡으로 확인 카톡으로 낸다외래진료 후 수납창구 방문 없이 바로 카카오톡 알림톡에서 결제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부산대학교병원을 찾는 외래환자들은 이제 진료비 결제를 위해 굳이 수납창구에서 번호표를 뽑고 순서를 기다리는 등의 번거로움을 겪지 않아도 된다.

부산대병원(병원장 이정주)은 지난 23일부터 모바일 메신저의 알림톡을 통해 진료비를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부산지역 최초로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진료비 알림톡 간편결제 서비스'는 병원에서 보내주는 카카오 알림톡을 받아 카카오톡으로 바로 진료비를 내는 서비스다. 따라서 환자나 보호자는 수납에 따른 수고를 대폭 덜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이용자가 결제를 위해 별도의 앱을 설치하거나 회원가입을 해야 하는 절차가 필요 없다.

진료비 내역도 화면을 펼치기만 하면 바로 상세하게 확인이 가능하고, 영수증도 PDF 파일로 제공된다.

부산대병원은 이번 서비스가 평소 생활 속에서 친숙하게 사용하는 모바일 메신저 알림톡으로 이뤄짐으로써 이용률 증가는 물론 수납창구의 혼잡도도 많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정주 병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에 매우 적합한 시스템"이라며 "앞으로도 환자중심의 혁신을 위해 모든 노력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대병원은 지난 1월부터 '스마트 모바일 앱'을 도입해 진료 예약부터 검사 결과 조회, 보험청구까지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