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삼성전자 천안사업장 종이팩 분리배출 앞장환경부와 협약, 교환되는 화장지 지역사회에 기부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4일 오후 천안시청에서 삼성전자(주), 천안시, 대성자원,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사장 송재용)과 종이팩 별도 분리배출·회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삼성전자(주) 천안‧온양사업장 내 식당과 카페 등에서 사용한 종이팩을 별도 분리배출․회수한 후 이를 화장지로 교환해 지역사회에 기부하기로 함께 뜻을 모았다.

협약내용이 실천되면 연간 7톤 이상의 종이팩이 회수되고, 이에 따라 교환·기부되는 화장지도 약 3,500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유팩, 두유팩, 주스팩 등 종이팩은 천연펄프에 폴리에틸렌(PE) 필름이 코팅돼 다른 종이류와 별도 분리배출할 경우 화장지 등으로 재탄생하는데 현재는 폐지와 섞여 배출되는 등 분리배출․회수체계 미비로 인해 다른 포장재 보다 회수 및 재활용률이 저조한 실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환경부는 관련단체와 함께 기업 등 다량배출처의 종이팩 별도 분리배출 확대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효정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은 “이번 협약은 기업이 참여하는 종이팩 재활용 활성화와 사회공헌의 모범사례로써, 보다 많은 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한다.”며 "국민들의 종이팩 분리배출 실천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