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개원가
경기도의사회 사라진 26만장 마스크 어디로?마스크 대금 납부 비협조적인데다 서류상 로스분 발생까지 의협서 골머리
공문 통해 공식 해명 요청 물론 각 시군의사회 유·무상 공적마스크 배급 수량 확인 나서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경기도의사회가 대한의사협회로부터 공급받았던 약 303만750장의 마스크 중 무려 26만장이 서류상 사라진 것으로 알려져 의료계 내부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수백에서 수천도 아닌 수십만에 해당하는 마스크가 어디에 활용된지도 모른 채 공중분해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그동안 경기도의사회는 시도에서 유일하게 의협으로부터 공급받았던 마스크 대금을 일부 납부하지 않는 등 비협조적인 모습을 보이며 빈축을 산 바 있다.

 의협은 지난 23일 경기도의사회 산하 각 시군의사회에 ‘유·무상 공적마스크 수령 및 유상마스크 대금 입금현황 관련 자료’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의사회에 공급한 전반기 유상마스크, 무상마스크, 후반기 유상마스크 수량과 실제 각 시군의사회에 제공한 마스크 수량이 큰 차이가 있기 때문.

 공문에 따르면 의협이 경기도의사회에 공급한 마스크는 전반기 유상마스크 166만 2500개, 무상마스크(4~5월) 64만 8000개, 후반기 유상마스크 72만 7000개다.

 하지만 경기도의사회가 산하단체로 공급한 마스크는 전반기 유상마스크 155만 1671개, 무상마스크(4~5월) 54만 7320개, 후반기 유상마스크 67만 7827개(반품 2만9331개 포함).

 즉 전반기 유상마스크는 11만 829개, 무상마스크(4~5월)는 10만680개, 후반기 유상마스크는 4만 9173개 등 약 26만장 수준의 수량 차이가 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의협은 경기도의사회 측에 마스크 공급량 차이에 대한 구체적 증빙자료를, 각 시군의사회에는 경기도의사회에 납부한 마스크 대금의 날짜별 입금액 자료(해당 통장 사본 포함)를 정리해 제출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의협은 경기도의사회에 추가로 무상공급된 5만9000개 마스크에 대해서도 시군의사회에 배부한 구체적인 내역과 이에 따른 행정비용 지출 등 자료도 요구했다.

 의협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 모두가 어려운 시국에 국가가 군수물자에 준해 제공한 마스크를 의협에서 엄격하게 관리해 산하 시도의사회에 배포했다”며 “하지만 안타깝게 특정 산하단체 한 곳이 지시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데다 마스크 수량조차 제대로 맞지 않는 상황까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수차례 합리적 해결을 요청했지만 경기도의사회에서는 비협조적이었다”며 “공적마스크는 국가사업으로 보다 엄격한 관리가 필요해 경기도의사회 산하 시군구로 직접 마스크관련 자료를 직접 요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도의사회 내부적으로도 자정의 필요성과 이번 사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규명돼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기도의사회 소속 한 회원은 “소속 회원으로서도 거론하기 거북한 부분인데 공적마스크가 중간에 로스가 발생한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수백 장도 아니고 26만장 정도인데 내부 자정차원에서라도 철저하게 규명해야하는 것이 도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누가, 어떠한 의도로 사용한 것인지 등 명명백백해 밝혀야한다”며 “경기도의사회뿐만 아니라 각 시군구에서도 공급받은 마스크에 대해 공정하고 명확하게 회신해 이번 사태에 대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