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전북대병원, 임상시험 플랫폼 구축 나서임상약리센터-람다256, 블록체인 기술 기반 임상시험 플랫폼 공동구축 MOU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북대학교병원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임상시험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전북대병원,람다256과 임상시험 플랫폼 공동구축 MOU

전북대병원 임상약리센터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Lambda)256과 블록체인 기반 임상시험 플랫폼 공동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및 전문 인력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하고, 해당 플랫폼을 통해 의료데이터 추적성 향상과 국내 임상시험 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상 누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의료산업에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임상시험 플랫폼 구축을 위해 개발된 서비스 모델의 지속적인 활용을 위해 관련 정책 및 제도 연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내 의료정보 시스템의 전산화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임상시험 분야에서는 상당히 많은 자료들이 수기로 작성되고 있다. 그로 인하여 의뢰사인 제약사 및 CRO(임상시험수탁기관)는 시험 과정에서 발생하는 자료들이 적절히 수집, 관리되고 있는지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병원에 직접 방문하여 문서들을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확인하고 있으며, 이는 임상시험 비용 중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양사가 협력 중인 임상시험 플랫폼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임상시험에 관여하는 제약사, CRO, 병원 등이 블록체인 플랫폼 상의 노드(Node)로 참여하고, 시험 과정에서 생성되는 자료들을 블록체인에 분산 저장함으로써 자료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제고할 경우 위의 문제점들이 모두 해결되리라 보고 있다.

김민걸 교수(전북대병원 임상약리센터장)는 "제대로 된 국내 기술 파트너를 만나 매우 기쁘다. 블록체인은 의료 데이터의 추적성 향상과 불변성 확보가 가능하며, 전북대학교병원 임상약리센터에서 연구 중인 차세대 임상시험 플랫폼에 최적화된 기술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람다256과의 협업을 통해 국내 임상시험 산업을 활성화하고 해당 플랫폼을 해외까지 확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광세 이사(람다256 CEO)는 "이번 계약은 IT기술과 의학계 간의 매우 유의미한 협업이라 생각한다. 람다256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블록체인 기술 지원을 통해 전북대병원 임상약리센터가 임상시험 산업을 리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해각서를 체결한 람다256(Lambda256)은 세계 최초의 컨소시엄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를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2019년 3월 설립됐다. 블록체인 기술 대중화, 차세대 서비스 플랫폼 구축, 기술 업체 발굴과 육성, 암호화폐 경제(토큰 이코노미) 모델 지원 및 신규 모델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BaaS 2.0 시대를 열어가고 있으며 글로벌 인재와 기업들이 만나 다양한 정보 교환, 사업 아이디어 교류, 인재 영입 등을 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도 선제적으로 제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