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스카이랩스, 종근당과 ‘카트원’ 판매 돌입25억 브릿지 투자 유치 및 탄탄한 유통망 바탕 헬스케어 B2C 본격 진출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글로벌 헬스케어 스타트업 스카이랩스(대표 이병환)은 지난 20일 종근당(대표 김영주)과 자사 웨어러블 심장 모니터링 기기 ‘카트원(CART-I, Cardio Tracker)’의 국내 판권 계약 및 투자에 대한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와 종근당 김영주 대표이사가 조인식을 가지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스카이랩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종근당으로부터 25억원의 브릿지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120억원을 달성했다. 또한 종근당이 탄탄한 유통망을 바탕으로 12월부터 종근당케어 사이트를 통해 카트원의 개인 판매(B2C)를 시작한다.

이를 바탕으로 종근당은 스카이랩스사에 기술 연구 기반을 제공하고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카트원(CART-I)에 대해 국내 B2C 유통 및 독점 판매권을 가지며 일본, 중국, 인도, 중동지역에 대한 해외수출 우선협상권을 부여 받기로 했다.

세계 최초의 반지형 심장 모니터링 기기 카트원은 광학센서(PPG)를 사용해 심전도, 심방세동 환자의 불규칙한 맥박을 측정한다. 국내 식품의약안전처 의료기기 허가와 유럽 CE인증을 모두 받았고, 임상 연구를 통해 심방세동 탐지 정확도가 99%를 나타내며 의료기기로서 성능을 입증 받았다.

카트원은 편안한 착용감이 장점이다. 손가락에 반지처럼 착용하면 자동으로 24시간 연속 측정이 가능하다. 측정된 데이터는 환자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하고, 병원에서는 환자의 내원 안내를 위한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데이터가 클라우드 서버에 영구적으로 보관되어 환자가 원하는 기간의 기록을 추적, 분석, 관리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새로운 질병 모니터링 기능을 추가할 수 있어 향후 부정맥 외 다른 질병관리 기기로의 확장성을 기대할 수 있다.

종근당 김영주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서 보건의료산업과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정보통신기술(ICT)이 결합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되었다”며, “향후 환자의 진단 관리를 넘어 디지털 치료제를 제공하는 선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고 밝혔다.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는 “심방세동 등 만성 질환 환자들은 시간,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병원 밖에서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며 “종근당과 함께 국내 심장질환 환자들에게 제품을 선보이게 되어 기쁘고, B2B 판매 및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해서도 추가 협의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