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정부, 안내염 집단 발생 조사 착수식약처·질병청, 안과와 만나 향후 조사 방안 논의…이번 주부터 역학조사 실시 가능성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정부가 안내염 집단 발생에 대응, 빠르면 이번 주부터 원인 규명을 위한 역학조사를 실시한다.

 23일 정부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청은 지난 20일 안과 관계자들과 만나 향후 조사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안내염 발생 의료기관에서 검체를 수집하게 되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와 의약품 등 제품과 관련한 역학조사를 담당하게 된다.

 정부와 안과는 아직까지 안내염 집단 발생 원인을 확정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역학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역학조사뿐만 아니라 실제 임상 현장에서 주의를 요구하는 방식의 환자안전경보 발령 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자안전본부를 담당하고 있는 의료기관평가인증원 관계자는 “해당 사례에 대한 환자안전보고가 접수될 경우 즉시 일선 의료기관에 내용을 공유할 수 있도록 준비해두겠다”고 밝혔다.

 환자안전보고는 여러 가지 방식으로 접수될 수 있지만, 일부 관계자들은 일정 규모 이상의 의료기관에 구성된 환자안전위원회에서 환자안전경보를 내릴 만한 충분한 정보를 포함해 보고하는 것을 가장 이상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아울러 식약처와 질병청은 실명 등 환자 피해가 보고될 경우 피해 구제를 위한 방안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 행위에 대한 피해 구제는 각각의 의료기관과 환자가 의료분쟁을 진행해야하지만, 의약품·의료기기 제조·유통 과정에서의 감염 등으로 집단 발생한 경우는 피해 구제가 가능하다는 것이 정부 측의 설명이다. 

다만, 법정 감염병인 경우 질병청이, 법정 감염병이 아닌 경우 식약처가 피해 구제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환자 피해 구제가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아직까지 3개월 간 안내염 발생으로 인한 실명이나 안구 적출 등의 사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