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대한임상병리사협회, 성북구민 위해 방역 용품 1,000개 기증마스크, 마스크 스트랩, 휴대용 손 소독제 구성된 키트 전달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대한임상병리사협회(협회장 장인호)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성북구민을 위해 성북구청에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용품 1,000개를 기증했다.

지난 19일 성북구청에서 열린 기증식에는 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과 이승로 성북구청장을 비롯해 박희열 대한임상병리사협회 재무이사, 이민우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학 연구교수를 비롯한 관계자 8명이 참석했다.

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왼쪽)과 이승로 성북구청장(오른쪽)이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용품 전달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번에 기증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용품은 성북구민들이 코로나19를 극복했으면 하는 마음을 담아 협회에서 직접 제작했다. 키트는 마스크를 비롯한 마스크 스트랩, 마스크 보관함, 휴대용 손 소독제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부된 용품은 성북구에서 필요한 구민들을 파악해 전달할 예정이다.

장인호 협회장을 비롯한 협회 집행부는 기증식 후 이승로 구청장과 함께 협회-성북구간 업무협약, 성북구 종암동 협회관 재건축, 성북구 지역 보건의료 현장에서의 봉사활동 등 양 단체가 함께할 수 있는 사업들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인호 협회장은 “오늘 기증은 우리 협회가 비영리 단체로서 조금이나마 지역사회에 기여하기 위해 기획했다”며 “성북구는 협회가 몸담고 있는 지역인 만큼 앞으로도 함께 여러 공익사업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앞으로도 성북구와 함께 취약계층 김치 지원, 급식 봉사활동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는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대량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은 대구광역시에 마스크 1,000장을 전달했으며, 전국의 임상병리사 회원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에서 코로나 검체 채취 및 확진검사에 앞장서고 있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