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국내 최초 환경 데이터 플랫폼 오픈기후변화재단, 기업 온실가스 배출량-에너지 사용량 등 확인 가능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기업들의 온실가스 배출량 등 환경데이터를 한눈에 확인할수 있는 플랫폼이 19일 오픈됐다.

(재)기후변화센터는 기업의 환경데이터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개인이 기업의 투자자로서 기업에 환경데이터 공시를 통한 책임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고자 2018년 매출액 기준 500개 상장 기업의 환경데이터를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환경데이터 플랫폼’을 열었다.

‘환경데이터 플랫폼’에서 공개된 데이터는 500개 상장 기업이 정부에 제공한 환경 데이터 중 2015~2018년(4년치, 공시년도 2016~2019년)에 해당하는 다섯 가지 환경데이터로 ▲온실가스 배출량(직‧간접), ▲에너지 사용량(TOE), ▲미세먼지 배출량(ton), ▲물 재활용률(%), ▲폐기물 재활용률(%)이 이에 해당한다.

김소희 (재)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은 오픈 행사에서 2018년 기준, 500개 기업 중 단 17.8%에 해당하는 89개 기업만이 5개 데이터를 모두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중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동안 5개의 환경데이터를 모두 공개한 착한기업은 불과 65개뿐이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기업이 가장 많이 공개하고 있는 환경데이터는 2018년 기준 에너지 사용량(TOE)이었으며, 총 189개의 기업이 공개했다. 온실가스 배출량(tonCO2eq)은 110개 기업에 그쳐 가장 적은 기업이 공개하고 있었다.

김소희 사무총장은 “21년 신 기후체제 시작에 발맞춰 5년 내 500대 기업이 모두 다섯 가지의 환경데이터를 공개하길 기대한다.”며 “기업들이 그린스완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으로 환경 데이터를 정량화하고 공개하는 것을 독려하는 차원이다.”고 환경 데이터 플랫폼 구축 취지를 밝혔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