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조 바이든 당선 윤곽, 국내 의료기기업계 미래는?오바마케어 및 코로나19 대응 지원 확대 호재…선거 후폭풍 속 모니터링과 대응책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전 세계 시장 판도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미 대선 개표 결과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점차 커지면서 국내 의료기기업계도 손익 계산에 분주한 모습이다.

먼저 조 바이든 후보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큰 쟁점 중 하나로 분류됐던 ‘오바마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개혁법에 있어 유지를 넘어 확대를 주장했다는 점이 주목을 받고 있다.

신규 보험가입자들의 병원과 의료시설 및 의료서비스 유입이 대거 늘어나 헬스케어 산업에 호재가 될 것이라는 목소리가 지배적인 가운데 이는 가격경쟁력에서 강점을 가진 의료기기 분야도 예외는 아니기 때문이다.

단, 당장의 제도 자체 보다는 무역 기조가 매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분석 속에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에서도 치료제나 백신도 중요하지만 검사 및 치료와 의료용품 등 각종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도 눈길을 끈다. 진단키트 업계를 비롯해 의료보호장비, 마스크 업체들도 혜택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도 바이든 후보는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만 2조 달러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예산을 쏟아 붓겠다고 밝힌바 있다.

전기차 변경 확대 등에 활용될 배터리 업계의 기대감이 벌써 커지고 있는 가운데 ‘그린 이노베이션’ 전략을 비롯해 친환경 제품 및 기술 개발에 R&D를 앞서 집중했던 의료기기업체들이 진료 현장 에너지 효율과 제품 수명 신뢰성 등에서 시너지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편 어떤 후보로 결정되더라도 미·중 갈등은 피할 수 없다는 관측 속에서 경쟁력 저하가 우려되는 수출 편중을 극복하기 위해, 품목과 지역을 다양화하는 노력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며 새로운 동력이 될 의료기기 분야의 역할이 크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번 선거를 바라보며 의료기기업계 관계자는 “재검표 요구를 비롯해 선거 결과에 따른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 같으며 정책 향방이 당장은 체감되지는 않을 것 같다”는 조심스러운 입장 속에서도 “원격의료와 의료로봇은 확실한 강세가 예상되는데 미국산 우선주의 기조 강화 등 각종 어려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대응책 마련이 동반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