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학회/학술
신경정신의학회, 코로나19 정신의학 논의 장 마련30~31일 추계학술대회 개최, 박용천 이사장 “심리 방역 중요성 및 글로벌 정신건강 앞장”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코로나19 팬더믹 관련 정신의학적 접근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의 장이 마련된다.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이사장 박용천)는 30~31일 양일간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2020년도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Integration and Convergence in Psychiatry’ 주제 하에 코로나 팬데믹에 대한 정신의학적 접근을 복합적이고 다차원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다수의 전문 학회에서 코로나 팬데믹의 정신의학적 영향과 대처, 그리고 향후 정신의료시스템 대처 방안에 관한 깊이 있는 심포지엄을 마련했고, 무엇보다도 코로나 팬데믹 초기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를 극복해낸 대구경북지부에서 ‘대구·경북에서 COVID-19 경험 공유와 향후 대응책’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마련했다.
여러 회원들의 학술 발표 이외에도 순천향의대 정한용 교수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활동의 경험과 제언’ 고려의대 감염내과 김우주 교수 ‘COVID-19 Pandemic: Characteristics, Perspective, and Lessons’ 염민섭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 ‘정신건강정책의 비전과 발전방향’ 전남의대 김재민 교수 ‘혈관성 우울증 장기연구를 통한 high impact 저널 출판 경험’ 등 다양한 분야의 기조 강연과 특강이 있다.

학술 행사 이외에도 30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회장 이취임식이 있다. 이날 지익성 회장이 이임하고, 김종호 회장이 취임한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2021년 1월 1일 시작될 예정이다.

미국 및 캐나다, 호주 및 오세아니아 국가, 중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 등 태평양 주변의 여러 국가들이 소속되어 있는 환태평양 정신과의사회(PRCP)의 국제 학술대회를 유치한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다음 학술대회인 2021년도 춘계학술대회를 2021년 환태평양 정신과의사회 국제 학술대회와 동반 개최된다.

현재 환태평양 정신과의사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은 지난 10월 16일 세계 정신의학회(WPA) 총회에서 동아시아 지부 대표(Eastern Asia Zonal Representative)로 선출되어 2021년부터 3년간 전체 동아시아 지역의 정신의학회를 대표하게 됐다.

박용천 이사장(한양의대)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우리나라의 심리 방역과 정신의학적 접근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나라 정신의학의 위상을 계속 전 세계적으로 알리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여러 국가의 정신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