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유관산업 환경
전기차, 핸드폰처럼 충전한다정부, 신축건물 의무설치 5% 상향-수도권에 수소충전소 집중 설치

[일간보사=이정윤 기자]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충전을 핸드폰처럼 할 수 있도록 사회시스템과 산업생태계가 구축된다.

정부는 △25년 전기·수소차 133만대 국내 보급을 위한 수요 창출 △‘25년 전기ㆍ수소차 수출 53만대, 이차전지 매출 50조원 달성 △‘22년 세계최고수준 자율주행 레벨3출시→‘24년 레벨4 일부 상용화 △자동차 부품기업 1천개를 미래차로 전환 (~30년) 등 4대 목표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우선 전기차 충전기 보급을 확대, 핸드폰처럼 상시적인 생활충전 환경을 조성한다.

즉 신축건물 의무설치 비율 상향(現 0.5%→‘22년 5%)하고 기존건물 설치의무(2%)를 신규로 부과해 ’25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50만기 이상 구축(급속·완속·콘센트)한다.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197개)에 급속, 초급속 충전기를 확대하고 차량 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서울·수도권에 수소충전소(´22년 수도권 80기, 서울 30 포함)를 우선 구축한다.

 전기차 차량가격도 ‘25년 전기차 가격 1000만원 인하를 위해 핵심부품R&D, 전용플랫폼 적용하고 초기 구매가격을 절반 수준인 2000만원 이하로 낮추는 '배터리리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전기차 등 보조금도 환경개선 효과가 큰 택시·버스·트럭에 지원을 집중하고 승용차의 경우 고가차량은 보조금을 제한한다.

민간분야의 렌트카, 대기업 법인차량 등 대규모 수요자의 대기환경 개선 책임 이행을 위해 '친환경차 구매목표제'를 도입하고 기업이 자발적으로 미래차 전환을 촉진하는 'K-EV 100' 선언을 추진한다.

완성차의경우 ‘25년까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 하이브리드 30만대를 수출하고 완성차 수출의 35%를 친환경차로 전환한다.

핵심부품인 이차전지, 연료전지,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등 미래차 핵심부품을 완성차 60만대 가치의 新수출상품으로 육성한다.

한편 정부는 자율주행 및 모빌리티 서비스의 활성화를 추진한다.

’21∼’25년에 모든 고속도로(4,075km) 및 주요 간선도로에 C-ITS를 구축한다.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란 ‘車-도로’, ‘車-車’간 통신으로 차량 센서(눈)의 인지기능을 보완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필수 인프라다.

이정윤 기자  jy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