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정협의체’ 구성 결국 무산되나?의협, 의대생 국시 재응시 문제 도외시 한 복지부 협의체 구성 제안 거부키로
“인력공백 발생 따른 의료체계 붕괴 막고자 범투위서 전직역 뜻 모아 강력 대응” 천명

[의학신문·일간보사=김현기 기자]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의대생 국시 재응시 문제 해결을 두고 현격한 입장차를 보여 결국 ‘의정협의체’ 구성이 사실상 무산될 전망이다.

 복지부가 국시 문제는 국민적 합의 등 없이는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의협에서 의대생들의 구제 없이는 ‘의정협의체’ 구성 제안을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의협은 29일 “사상 유례가 없는 2700여명의 신규의사 공백이라는 대혼란이 예측되는 가운데 복지부는 아랑곳하지 않는 무책임한 복지부와 더 이상의 대화는 무의미하다”며 “책임져야 할 의대생 국시 문제를 도외시하고 회의부터 시작하자는 의정협의체 제안 역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의협에 따르면 의대생의 국시 응시는 의대생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보건의료체계의 유지와 국민의 건강권을 위해서 반드시 해결돼야하는 사안이다.

 전공의법에 따라 업무부담이 다소 개선된 것은 사실이나 한 연차 90% 인력이 사라진다면 주변 의료인의 업무부담 가중은 물론 수련환경이 악화로 이어져 결국 환자들에게 제공되는 의료서비스의 양과 질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게 의협의 주장이다.

 이에 따라 의협은 의사공백으로 예고된 의료현장 혼란과 보건의료체계의 파국을 막고자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료계 전 직역의 뜻을 모아 강력한 행동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의협 김대하 대변인은 “애당초 복지부가 이 문제를 해결할 의지뿐만 아니라 능력도 없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며 “향후 대응은 확대, 개편 중인 ‘범의료계 투쟁위원회(이하 범투위)’를 중심으로 대책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의협 범투위는 오는 30일 오후 1시 회의를 열고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 등 여러 의료현안에 대해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김현기 기자  khk@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 2020-10-29 19:12:35

    "의대생의 국시 응시는 의대생 개인을 위한 것이 아니라 보건의료체계의 유지와 국민의 건강권을 위해서"라고 의협에서 말하는데..국시를 거부 할때는 국민의 건강권은 어떻게 생각을 했는가?
    국민의 입장에선 국민의 건강권은 안중에도 없어 보였는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