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복지부, 보건의료 이용자 중심 협의체 별도 운영‘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 구성…강도태 차관, '국민 중심의 보건의료체계 마련하겠다'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의정협의체를 구성해 운영 중인 보건복지부가 보건의료서비스 이용자 중심의 협의체를 따로 구성, 운영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9일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를 구성해 제1차 회의를 실시했다.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는 의료 이용자 입장에서 보건의료제도상의 개선 필요사항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한 협의체다.

 이번 회의에는 민주노총 나순자 사회공공성 위원, 한국노총 박기영 사무처장, 한국YWCA 원영희 회장, 한국소비자연맹 강정화 회장, 경실련 김진현 보건의료위원장, 환자단체연합회 안기종 대표가 참석했다.

 이용자 중심 의료혁신협의체는 △환자 안전, △의료 인력, △의료 공공성, △의료 소비자 선택권을 큰 주제로 하며, 세부적으로 개선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각 단체의 의견을 수렴해 진행할 예정이다.

 강도태 복지부 제2차관은 “이번 협의체가 국민이 필요한 제도를 면밀히 들여다보고, 미래를 위한 보건의료 정책을 마련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협의체에서 논의된 의견을 바탕으로 환자와 의료이용자 관점에서 필요한 정책방안을 준비하여 국민 중심의 보건의료체계를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