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울산대병원, 지방 첫 로봇 팽대부 종양 제거수술 성공외과 영역 고난도 수술...팽대부 절제 후 담도ㆍ췌장관 다시 십이지장 연결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로봇수술센터 나양원 교수(외과ㆍ사진)가 지방 최초로 팽대부 종양 제거 로봇수술을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나양원 교수는 지난 19일 위내시경에서 팽대부 종양이 발견된 50대 여성에게 다빈치Xi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환자는 수술 후 순조롭게 회복해 현재 퇴원을 앞두고 있다.

팽대부는 담도와 췌장관이 만나 십이지장으로 들어가는 관문으로, 십이지장 팽대부 종양은 암 전 단계인 양성 종양에서부터 진행성 암까지 다양한 상태에서 발견된다.

특히 담도, 췌장관, 십이지장으로 구성된 복잡하고 민감한 해부학적 위치로 인해 질환의 진단과 치료가 매우 어렵다.

따라서 팽대부의 암 전단계 종양은 십이지장을 열어 팽대부만 절제하고 담도와 췌장관을 십이지장에 다시 연결해 주는 재건술이 중요하므로 외과 영역에서는 고난도 수술로 꼽힌다.

나 교수는 로봇수술의 장점을 활용한 미세침습수술을 적용했다. 이 수술은 십이지장의 좁은 공간에서도 360도 미세수술이 가능하고, 문합부 부위의 합병증을 줄일 뿐만 아니라 빠른 회복을 도와준다. 

나양원 교수는 "팽대부 수술은 고난이도의 복잡하고 까다로운 수술"이라며 "췌담도 질환에 대한 그간의 수술 경험과 로봇수술의 장점을 살려 치료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균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