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의료단체
한국건강관리협회 중앙검사본부 서울청사 이전 개원총 4개 층 986평 규모…첨단시설 기반 정도관리 강화․진단능력 향상 
27일, 개원식 갖고 “근거중심 과학적 건강관리 시대 열겠다” 다짐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한국건강관리협회(회장 채종일, 이하 “건협”) 중앙검사본부 MEDICHECK LAB은 27일 서울청사 추담홀에서 이전 개원식을 갖고 '근거중심 과학적 건강관리 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27일 오후 개최된 한국건강관리협회 중앙검사본부 서울청사 이전 개원식에 참석한 주요 내외빈들의 기념 테이프 커팅 모습. <사진 왼쪽부터 한국건강관리협회 조재현 사무총장, 대한병리학회 최기영 부회장, 진단검사의학회 박찬정 회장, 진단검사의학회 권계철 이사장, 중앙검사본부 조한익 원장, 한국건강관리협회 채종일 회장, 한정애 국회의원, 노현송 강서구청장, 대한임상검사정도관리협회 민원기 회장, 중앙검사본부 차유경 본부장>

이날 중앙검사본부 이전 개원식에는 한정애 국회의원, 노현송 강서구청장, 박찬정 진단의학회 회장, 권계철 진단의학회 이사장, 채종일 한국건강관리협회장, 조한익 중앙검사본부 원장 등 50여 명의 내외 귀빈이 참석했다.

지난 2015년 12월 충청북도 청주에서 개원한 MEDICHECK LAB은 건강검진에 적용할 수 있는 신규 항목의 적극적인 도입과 우수한 인력 충원 등으로 건강검진 검사에 특화된 전문검사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고자 서울로 이전했다.

서울시 강서구 화곡로 372(등촌동)로 이전한 MEDICHECK LAB은 지하 1층에서 지상 3층까지 총 4개 층으로 986평 규모다.

건협 채종일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빠르게 발전하는 의학적 지식과 의료기술을 신속히 활용하여 전문적이고 신뢰성 있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특화된 의료기관으로서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EDICHECK LAB은 건협 전국 16개 시·도지부 건강증진의원에 분산된 진단검사(특수화학, 특수면역학, 질량분석, 분자진단, 세포·조직병리)를 중앙화하여 정도관리를 강화하고 진단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설립됐다.

이 LAB은 연간 진단검사 분야 약 450만 건, 병리검사 분야 약 8만 건의 검사를 수행하고 있고, 2020년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와의 수탁기관 계약을 체결하여 충청도, 경북지역 4개 보건소, 4개 의료기관 및 5개의 임시생활시설에서 발생된 약 5,000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한 바 있다. 

앞서 건협 중앙검사본부 조한익 원장은 개원사를 통해 “중앙검사본부는 2015년 11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관련된 진단검사와 병리검사에 특화된 전문검사기관으로 청주에서 개원한 이래로 이런 진단검사와 병리검사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실시할 수 있도록 지난 5년간 맹렬하게 달려 오면서 매년 20% 이상의 성장을 해왔다”면서 “이번 중앙검사본부의 서울 이전을 계기로 적극적인 건강관리에 필요한 진단검사를 건강검진에 활용되도록 하고, 인체물 유래 검체은행을 설치하여 미래의 의학 연구에 공헌할 수 잇는 기초도 갖추는 등 새로운 도약에 나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는 차유경 건협 중앙검사본부 본부장의 경과보고, 조한익 중앙검사본부 원장의 개원사, 채종일 건협회장의 기념사, 외빈 축사에 이어 중앙검사본부 홍보동영상 시청, 제막식 및 테이프커팅식, 주요 시설을 둘러보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