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루트로닉, 이루다와 HIFU 공급계약 체결공동 브랜드 ‘hyzer’ 출시, 상호 간 노하우 활용 국내외 마케팅 적극 협력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루트로닉(대표 황해령)은 지난 26일 이루다(대표 김용한)와 양사 대표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인 사업 협력에 대한 이해를 함께하고 HIFU(집속형초음파) 에너지 기반의 hyzer me 및 hyzer eye와 Handpiece, Cartridge 등 그 주변장치와 부품에 대한 공급계약 체결을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루다 김용한 대표, 루트로닉 황혜령 대표

계약 규모는 첫해가 약 38.8억원으로 지난해 이루다 매출액인 214억원 대비 약 18.1%에 해당하는 규모이며, 사업 진행 기간은 2025년까지 5년간이다.

이번 계약의 주요 골자는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조직력·기술력·제품력을 토대로 HIFU 에너지 기반의 메디칼에스테틱기기를 양사의 공동 브랜드인 ‘hyzer’로 출시하고, 상호 간 노하우를 활용해 국내외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는 것은 물론, 향후 HIFU 기반의 신제품 개발 및 연구·임상·유통에 있어서도 보유하고 있는 기술 등을 공유하게 된다.

이를 위해 루트로닉은 개발이 완료된 hyzer 시리즈의 공급과 국가별 인증 획득 등을 이루다와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hyzer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최근 개발이 완료돼 소모품 카트리지를 통해 지속적인 매출 확대를 기대할 수 있는 제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MFDS) 및 유럽 인증(CE)과 인도네시아, 태국, 러시아 등의 국가별 인허가를 획득했다.

특히 이번 계약은 동종업계 경쟁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기술 및 임상 공유, 공동 사업 추진 등 양사 간의 협력을 추진한다는 점 때문에 업계 안팎에서 이례적인 행보로 주목 받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발판으로 HIFU 분야에서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개방적 협력 모델을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