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기타기관
검체 관리 오류 발생 환자안전경보 발령인증원, '검체 관리지침 마련해 검토해야'…'부서별 업무 구분 명확해야'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의료기관 내 검체 관리 오류 발생을 막기 위한 환자안전 주의경보가 발령됐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임영진)은 27일 ‘조직·세포병리 검체 관리 오류 발생’을 주제로 환자안전 주의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환자안전 주의경보는 의료기관 내 검체 관리에 관한 지침이 부재하거나 의료진이 이를 준수하지 않아 환자에게 중대한 위해(危害)가 발생한 사례의 주요 내용과 이러한 환자안전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한 권고사항 및 관련 예방 활동 사례가 포함돼있다.

 인증원은 조직·세포병리 검체 관리의 오류 관련 환자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한 검체 획득과 정확한 검사 결과 확인을 위한 의료기관 내 검체 관리지침을 마련하여 정기적으로 검토하고 필요시 개정하도록 권고했다.

 또한 검체의 라벨링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 여러 장의 라벨은 혼동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검체 라벨은 필요한 만큼만 출력하고 △검체 라벨에는 최소 두 개의 환자 식별자와 검체 정보를 포함하며, 검체를 용기에 담거나 라벨링 시 두 명의 숙련된 보건의료인과 함께 작업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임영진 인증원장은 “검체와 관련된 처방, 의뢰, 접수, 검사, 결과보고 등의 업무는 여러 부서와 다른 직업군이 혼재해있어 업무의 역할, 책임, 절차 등 부서별 업무에 대한 구분이 명확해야한다”고 밝혔다.

 임 원장은 이어 “검체 채취를 위한 준비과정부터 결과 확인까지 검사의 전 과정을 추적·관리할 수 있는 절차를 마련해 검체 바뀜, 분실 등의 오류가 발생했을 때 원인을 규명하고 필요한 경우 조치를 취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