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간세포암종 양성자치료, 효과·안전성 규명국립암센터, 무작위 대조군 3상 연구 진행…고주파열치료군과 비열등성 방법으로 연구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국립암센터가 간세포암종 환자 대상으로 양성자치료의 효과와 안전성을 규명했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소화기내과 박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태현, 영상의학과 고영환 교수 연구팀은 2013년부터 7년간 전향적 무작위 대조군 3상 연구자 주도 임상연구를 수행, 간장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유럽간학회지(Journal of Hepatology, IF 20.582) 최신호에 연구성과를 게재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간세포암종 환자 144명을 간기능등급과 병기에 따라 각각 양성자치료군 72명과 고주파열치료군 72명으로 무작위 배정했다.

 배정 이후 배정된 치료가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경우 상호교차 치료를 허용했다. 이에 따라 실제 치료는 80명이 양성자치료를, 56명이 고주파열치료를 받았다.

 그 결과, 2년 국소무진행생존율은 양성자치료군 94.8%, 고주파열치료군은 83.9%로 나타났고, 3년 및 4년 국소무진행생존율도 두 치료 간에 의미있는 차이가 없어 본 연구는 연구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했다.

 또한 고주파열치료가 불가능해 양성자치료를 받은 환자군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았다.

 고주파열치료군으로 배정된 환자 72명 중 22명(30%)은 고주파열치료가 불가능했고, 이 중 19명은 양성자치료가 가능했다.

 이에 반해 양성자치료군으로 배정된 환자 72명 중 11명(15%)이 양성자치료가 불가능했고, 이 중 6명이 고주파열치료가 가능했다.

 가장 흔한 부작용은 양성자치료군에서는 중증도 이하 방사선 폐렴(32.5%), 백혈구수 감소(23.8%)가, 고주파열치료군에서는 알라닌아미노트랜스퍼라제 수치 증가(96.4%), 복통(30.4%)이었으며, 두 치료군 모두 심각한 부작용이나 사망 없이 안전한 치료임을 확인했다.

 교신저자인 박중원 교수는 “최첨단 기술인 양성자치료가 기존의 간암 표준치료법에 더해져 간암 치료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면서 “이 연구는 여러 제한으로 시도되지 못한 양성자치료 3상 연구를 비열등성 방법으로 극복한 연구로서, 양성자치료가 재발 간세포암종을 완치시킬 수 있음을 최종적으로 입증했다”라고 말했다.

 제1저자인 김태현 센터장은 “양성자치료는 암세포만 정확하게 타격해서 출혈과 통증이 없는 비침습적 치료법으로, 기존 표준치료인 고주파열치료의 약점을 상호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으로서 더욱 많은 간세포암종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