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보툴리눔 톡신 중국시장 마침내 열리다휴젤 진출 성공 나보타 미국 시장 진출 비견 ‘대박’
보툴리눔 생산 기업들 진출 노력 박차 ‘뷰티 한류 가시화’

[의학신문·일간보사=김영주 기자]휴젤 보툴리눔 톡신이 마침내 중국 시장 벽을 넘어 새로운 블루 오션 창출에 성공했다. 대웅제약 나보타의 미국 시장 진출과 더불어 국내 보툴리눔 톡신의 새로운 성공시대의 개막을 알렸다.

이제는 토중 보툴리눔 톡신의 중국 수출을 모두 밀수출 이라고 간주할 필요는 없다. 드디어 중국 시장 진출을 이룬 토종 제품이 나왔기 때문이다. 나보타의 미국 수출과 더불어 또 하나의 쾌거로 평가된다.

휴젤 보툴리눔 톡신 레티보(수출명)

국내 보툴리눔 톡신의 또 다른 강자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지난 23일 중국발 희소식을 전했다. 국내 기업 최초로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으로부터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수출명 ‘레티보)’의 판매 허가를 승인받은 것.

국내 기업들이 중국 시장을 노리는 것은 그 이유가 명확하다. 시장이 워낙 큰 데다 현재 진출해 있는 제품이 그리 많지 않다.

2025년까지 약 1조 7500억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은 미국, 유럽 다음의 ‘빅 3 시장’으로 꼽힌다.

중국은 지속적인 경제 성장과 미용에 대한 높은 관심, 많은 인구수에도 불구하고 현재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경험율이 1%에 불과한데다 앨러간의 ‘보톡스’와 란저우연구소의 ‘BTX-A’ 제품만이 정식 판매되고 있어 국내 기업에게는 글로벌 기업 도약 및 해외 매출 확대를 위한 핵심 시장으로 주목받아 왔다.

휴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지난 2010년 ‘보툴렉스’라는 제품명으로 국내 시장에 처음 출시됐다. 이후 우수한 제품력과 안전성을 인정받으며 현재 국내 시장 40% 이상을 차지하는 1위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국내 시장을 통해 검증된 제품 우수성을 기반으로 2017년 중국 임상 3상에 착수하여 500명을 대상으로 앨러간의 ‘보톡스’ 대비 효과 및 안전성의 비열등성을 입증했으며 2018년 임상 3상이 종료됨에 따라 지난해 4월 중국 판매 허가 신청을 완료했다.

휴젤은 그동안 중국 시장 내 빠른 안착을 위해 현지 병원 의약품 시장 3위 제약사 ‘사환제약’과의 파트너십을 체결, 허가 전부터 사전 마케팅 작업을 전개해 왔다. 약 1만여 곳의 병원, 의료기관 등 사환제약이 구축한 광범위한 유통망과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유통 전략을 적극 활용해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중국의 주요 도시 베이징, 상하이, 선전, 광저우를 중심으로 각 지역 트렌드를 고려한 맞춤형 마케팅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대표 미용, 성형 학술심포지엄으로 자리매김한 ‘H.E.L.F’를 현지 시장에 도입하는 등 중국의 의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다각도의 학술 활동을 준비 중이다. 이를 기반으로 출시 3년 내 시장 점유율 30%, 시장 1위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휴젤의 이번 중국 진출 성공으로 ‘뷰티 한류’의 시대가 개막됐다. 휴젤 외 다수의 국내 관련 기업들의 중국 진출 노력들도 이어지고 있어 길지 않은 기간 내 수조원대 새로운 시장 창출이 가시화 될 전망이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