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20국정감사
"독감예방접종 중단 불필요하다!"질병관리청"사망과 인과관계 약해…동일 제품 동일 기관서 특정 이상 반응 없어"
"중단시 인플루엔자 합병증 더 위험…분산접종 등 안전한 백신접종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독감백신 접종과 연관이 의심되는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국회 복지위 종합감사에서도 백신 관련 질문이 집중된 가운데, 정은경 질병청장은 독감백신 접종중단과 전수조사는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종합감사에서는 여, 야를 막론한 독감백신 접종 사망관련 집중 질의가 이어졌다.

의원들은 독감백신과 사망자의 인과관계, 앞서 나타난 상온백신 노출사고와의 연관관계, 접종 중단 및 전수조사의 필요성을 위주로 질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독감백신으로 사망했는지에 대한 과학적인 검증과 인과관계가 설명됐는지 궁금하고, 사망자들이 맞은 백신과 제조사나 로트가 같다든지 침전물 상온백신 노출 여부 등을 특정 할 수 없는 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또한 강 의원은 백신 접종 중단 여론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이에 대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인과관계 부검 및 정밀검토까지 시간이 소요되기는 하나, 특정 제품과 특정 의료기관 등에서 이상반응이 여럿 나타나는 경우가 나오지 않고, 경증외에 중증 이상반응도 없으므로 예방접종과 사망과 상관관계자 낮고 중단할 정도는 아니라고 답변했다.

정 청장은 "동일한 예방접종을 맞은 접종대상자를 조사하고 있고 의무기록 조사나 부검에 대해 사망기록을 찾고 인과관게 검토가 필요하기는 하다"면서 "부검까지 2주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중이며, 한 제조번호당 5~8만명이 접종했는데 경증 이상반응만 나타났고 백신제품 문제나 독성문제로 인한 사망은 아닌거로 전문가들이 보고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동일한 날짜에 동일제품 맞은 사람도 전화로 조사했으나 경증 외에 중증 이상반응은 없었고, 이를 종합해 예방접종과 상관관계가 낮고 중단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 저희와 전문가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정은경 청장은 오히려 독감백신을 중단할 경우 인플루엔자 및 합병증에 의한 사망이 늘어남을 우려했다.

정 처장은 "인플루엔자로 사망할 위험이 높아지기에 반드시 접종하는 것이 안전하다"면서 "다만 백신 접종시 좀더 안전한 접종이 강조되며, 구체적으로는 장시간 대기하지 않도록 시간을 분산하는 것, 이상반응이 나타나는지에 대해 충분히 살피고 하루 휴식을 취하는 것을 권장한다"고 언급했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제조과정에서 문제발생 가능성과 유통과정에서 문제된 백신과의 연관관계에 집중했다.

강 의원은 "부유물이 나온 한국백신과 유통 사고가 일어난 신성약품 납품 백신이 주류일 것으로 보이는데, 이 같은 백신을 전수검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청장은 "백신 제조과정이나 식약처 검증을 통해 톡신 독성물질 거르고 무균실험하기에 제조과정에서 문제는 심각하고 있어선 안된다"고 제조시 문제발생 가능성을 일축 했으며, "기존에 문제제기 됐던 상온노출이나 한국백신의 경우도 이번과 관련해선 문제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이의경 식약처장도 "모든 공정을 철저하게 관리하고있다. 유정란 생산은 백신 만들시 최선을 다하고있고 제조공정에 대해서도 무균여과 공정을 거쳐서 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식약처에서 국가출하승인 절차를 거치는데 무균검사 엔도톡신 검사 무작위로 해서 상태 유지됨을 이중 삼중으로 관리하고있고 이런 관리기준은 글로벌 스탠다드에 손색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