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20국정감사
지역의료원 의료기기 40%가 노후화4만 5799개 중 내구 연수를 넘긴 의료기기는 1만 8148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지역의료원 보유 의료기기 중 40%에 달하는 의료기기가 노후된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강구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비례대표)이 보건복지부로터 제출받은 '34개 지방의료원 의료기기 노후화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의료기기 4만 5799개 중 내구 연수를 넘긴 의료기기는 1만 8148개로 39.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의료원 내구연수 초과기기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순천의료원으로 84.6%, 군산의료원 81.4%, 경기도의료원 포천병원 79.7%, 충주의료원 78.5%, 속초의료원 77.0%, 서울의료원 75.0%, 청주의료원 70.9% 등으로 노후화가 심각한 반면,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4.7%,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0.4%, 진안군의료원 0.1% 등은 내구연수를 초과한 의료기기가 적은 것으로 나타나 지방의료원간 의료기기 노후화 격차가 컸다.

34개 지방의료원이 보유한 주요 의료기기인 MRI는 36개 중 18대가 내구연수를 넘었고, CT, 인공호흡기, 마취기 등 주요 기기들도 절반 이상 내구연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신현영 의원은 “의료기기가 내구연수를 초과하더라도 당장 고장이 나거나 사용불가 한 것은 아니더라도 노후된 의료 장비는 치료 도중 고장이나 에러 발생 가능성이 높아 진료과정에서의 불편감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지방 공공의료의 활성화를 위해서 인력 수급 문제 뿐만아니라 의료시설 및 의료기기의 올바른 관리를 위해서 정부와 지자체의 충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