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뷰노, 세계 녹내장 탐지 AI 대회서 1위 쾌거AI 기반 안저영상 분석 딥러닝 알고리즘 및 녹내장 탐지 기술 경쟁력 인정받아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의료 AI 솔루션 개발 기업 뷰노는 최근 의료 인공지능 분야에서 세계 녹내장 탐지 인공지능 대회(Retinal Fundus Glaucoma Challenge Edition, REFUGE)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뷰노메드 펀더스 AI 체험 사진

세계 최고 권위의 의료영상처리학회로 꼽히는 MICCAI에서 지난 7월부터 약 3개월 간 개최된 이번 대회는 가장 우수한 성능으로 안저 영상을 판독해 녹내장을 자동 탐지하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평가하고자 진행됐다. 

전 세계의 134개의 팀이 참여했고, 이중 중국의 IT 대기업 텐센트(Tencent), 싱가폴 안과연구협회(Singapore Eye Research Institute) 등 관련 분야에서 손꼽히는 글로벌 기업 및 연구기관 소속 팀도 포함됐다. 

뷰노의 안저 연구 팀은 본 연구의 3가지 과제인 △임상학적 녹내장 분류(Classification of clinical Glaucoma) △시신경 유두 세분화(Segmentation of Optic Disc and Cup) △망막의 중심와 위치 검출(Localization of Fovea(macular center))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해 최종 결과 1위를 기록했다. 

인공지능 기반 녹내장 탐지 분야는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상용화하는 등 시장 경쟁이 치열한 분야로서, 이번 결과를 통해 뷰노는 해당 분야에서의 세계적인 기술 경쟁력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뷰노는 지난 바이오 의료 이미징 분야 국제 심포지엄(이하 ISBI 2020) 내 노인성 황반변성 탐지 대회(ADAM)와 당뇨망막병증 탐지 대회(DeepDRiD)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으며, ISBI 2018 내 당뇨망막병증 탐지 대회에서도 1위를 MICCAI 2018 내 녹내장 탐지 대회에서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뷰노 안저 연구 팀을 이끄는 손재민 연구원은 “이번 대회를 통해 뷰노의 인공지능 기반 안저영상 분석 및 녹내장 탐지 기술력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관련 기술력이 집약된 뷰노의 안저 질환 판독 보조 솔루션이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