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독감 백신 부족 분위기 부추기는 네 가지 이슈는(?)트윈데믹‧안정성 이슈에 전년비 접종률 ‘상승’…백신 회수로 인해 부족 현상 커져
백신 있어도 무료+유료 100인 초과 접종 못해…의료계, ‘방역‧문진 시간 고려 100인 초과 제한 당연’
 

[의학신문·일간보사=안치영 기자] 일선 의료기관의 독감 백신 부족으로 인해 접종을 서두르는 학부모들의 고충을 더욱 깊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년 사업 초기 백신 부족 현상과 코로나19‧백신 안정성 논란으로 이어진 접종률 상승, 약 100만 도즈 분량의 백신 회수‧폐기, 의사 1인당 백신 접종 100인 제한 등이 백신 부족 분위기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19일 질병관리청과 일선 의료기관 등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백신 국가예방접종(NIP)과 유료 독감 백신을 접종하려는 사람들로 인해 백신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의료계 관계자들은 일선 소아청소년과의원에서 12세 이하 백신 품귀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설명한다.

 만 12세 이하 접종 대상 인원은 총 477만9408명으로 지난 13일(화요일) 기준 267만3433명이 접종을 완료했다. 약 55.9%의 접종률로, 만 12세 인플루엔자 접종이 9월 25일부터 시작된 점을 감안하면 한 달이 못되는 시점에 60%에 가까운 인원이 접종했다는 의미다.

 전년과 비교해도 상당히 접종률 상승이 빠른 점이 눈에 띈다. 2019년도 독감 NIP 사업 통계를 살펴보면 전년 만 12세 이하의 독감 백신 접종률은 4분기 기준 약 75%였다. 하루 평균 만 12세 이하 접종인원이 약 10~20만 명 정도인 점을 감안, 이 추세대로라면 이번 주 내에 전년도 접종률을 넘어선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19‧백신 안정성 논란 등으로 인한 접종률 상승도 백신 부족을 심화시키는 요인이다. 한 개원가 전문의는 “백신이 불안하다고 접종을 하지 않는 경우보다 코로나19로 인한 트윈데믹을 염려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면서 “특히 접종 사어 초기에 많이 몰리는 것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지역 맘카페 등지에서도 접종 거부보다는 접종을 독려하며 실시간으로 접종 가능한 지역‧의료기관을 안내하는 게시물이 다수 게재되고 있다.

 안정성 논란이 촉발된 백신에 대해 정부가 회수‧폐기한 부분도 백신 부족을 더욱 부채질했다. 한 예방접종의료기관 관계자는 지난 16일 “보건소에서 백신 보유 분량의 약 1/3을 회수한다면서 가져갔는데, 이를 아직 보충해주지 않았다”면서 “급한 대로 노인 독감백신 등 아직 사업 개시가 되지 않은 백신을 당겨 쓰고 있다”고 밝혔다. 노인 독감 NIP는 19일부터 시작됐다.

 매년 독감 NIP 초기에 불거지는 백신 부족 현상도 감안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백신업계 관계자는 "사업 초기에 백신 분배가 고르지 못하거나 지연되는 경우가 있어 항상 부족하다는 목소리가 많았다"면서 "예년에는 접종 시기가 끝나는 시점에 다다르면 남는 백신을 폐기하는 경우도 많았는데 올해는 어떻게 흘러갈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유료+무료 백신 접종인원을 의사 한 명당 100인으로 제한한 점도 백신 부족 분위기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 백신이 아직 충분한 의료기관도 100명을 초과해 접종하면 질병관리청에서 확인차 연락 후 접종 행위비 삭감 또는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이에 일선 의료기관에서는 오후 4시를 넘어서면 이미 접종을 완료, 늦게 오는 접종자를 ‘당일 접종이 끝났다’며 되돌려 보내거나 익일 예약을 권장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학교가 늦게 끝나거나 오전 접종이 어려운 경우 학부모들이 해당 의료기관에 접종 불가에 대한 불만을 터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 정부와 의료계는 ‘방역상, 접종 이상 반응 확인 등을 위해 지침 변경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가 필요하며, 접종자가 몰리면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면서 지침의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의료계도 일부 의료기관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의사 1인당 100인 초과 접종 금지’에 찬성하는 분위기다. 개원내과의사회 관계자는 “한 명 접종시 문진시간과 접종시간 등을 고려해 20분 가량 필요한데, 하루에 100명을 초과해 접종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접종 행태인지 의문스럽다”면서 지침 준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치영 기자  synsizer@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의사 2020-10-19 16:30:26

    일선에서 일하는 소청과 의사입니다. 작년대비 50%밖에 공급을 못한 회사에서 50%는 나라에서 가져갔다고하는데,,, 이것은 무슨 소리인지 알아봐주세요.접종못한 아이들이 너무 많습니다. 영업사원들도 모르는 사용처를 밝혀야 하지 않을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