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메디컬아이피, 전신 체성분 분석 패러다임 선도CT 기반 AI 전신 체성분 분할/분석 솔루션 ‘딥캐치’ 출시, 폭넓은 연구 분야서 활용 가능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의료 AI 토털 솔루션 기업 메디컬아이피(대표 박상준)는 ‘전신 체성분’ 분석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CT 기반의 AI 전신 체성분 분할/분석 소프트웨어 ‘DeepCatch(이하 딥캐치)’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딥캐치는 한 번의 클릭만으로 온몸의 체성분을 자동 분석해주는 제품이다. 전신(Whole-body) CT영상에서 1분 내 피부, 뼈, 근육, 내장지방, 피하지방, 장기, 뇌척수 등 체성분을 7개 구조물로 분할 및 분석해준다.

AI로 자동 분할된 체성분은 3D 형태로 즉각 구현돼 시각적, 정량적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이를 분석한 리포트도 생성된다. 특히 정확도가 97%에 달해 기존 체성분 검사 방식을 보완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의료진들은 체성분과 연계된 연구를 진행함에 있어 보다 정확한 기반데이터를 얻을 수 있게 됐다.

뿐만 아니라 의료진들은 추가적인 촬영 없이 수년간 병원에 축적된 의료영상 빅데이터를 활용해 연구를 진행할 수 있어, CT 분석 연구를 위한 최적의 솔루션이 되어줄 전망이다.

실제로 대학병원 급의 외과, 신장내과, 산부인과, 소화기내과, 호흡기내과, 내분비내과, 가정의학과 등에서 딥캐치를 활용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보다 정교하게 정량화된 체성분 데이터를 얻을 수 있어 각종 암, 수술환자 예후, 근감소증, 대사증후군 등 다양한 연구 주제에 적극 도입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딥캐치에는 AI 딥러닝, 의료영상 3D모델링 및 세그멘테이션 기술 등 회사의 핵심 기술요소가 집약돼 있다”며 “병원에서는 환자의 CT를 체성분 분석에도 활용해 검사 효율 및 의료데이터 가치를 제고할 수 있고, 환자 입장에서도 CT 촬영과 동시에 정확한 근육량, 지방량 등의 체성분을 확인할 수 있어 병원과 환자 모두에게 이로운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이 가운데 회사는 합리적 가격의 건당 과금 체계를 책정하여 가격경쟁력까지 갖췄다. 이러한 제품경쟁력을 토대로 의료적 관점에서의 연구 뿐 아니라, 체성분 지표를 바이오마커로 활용해 연구 및 신약 개발 등에 활용하고자 하는 글로벌 빅파마에서도 딥캐치 AI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상준 대표는 “딥캐치는 전신 체성분 지표를 비만, 근감소증, 혈관 및 간 질환, 암 등 다양한 의료영역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해주는 혁신제품”이라며 “향후 국내·외 의료기기 인허가 절차에 착수하는 동시에 전신 체성분 검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