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해외 제약
美 NSAID 임신부 경고 추가임신 20주 이후 양수과소증 태아 신장 위험

[의학신문·일간보사=김자연 기자] 미국에서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에 대해 임신부 경고가 추가됐다.

FDA는 새로 나온 연구 결과 대부분의 NSAID에 대해 임신 20주 이후에 쓰면 양수과소증을 일으켜 태아에 중대한 신장 합병증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임신 합병증도 일어날 수 있다.

양수과소증은 NSAID 복용 2일부터 몇주 뒤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보통 투여를 중단하면 해소된다.

그러므로 임신 20~30주 여성에 대해 NSAID가 필요하다면 최저 효과 용량으로 가능한 최단기간 써야 된다.

이에 따라 이부프로펜, 나프록센, 디클로페낙, 쎄레콕시브 등 OTC 및 처방 NSAID 제조사는 라벨을 업데이트해야 된다. 단, 아스피린 저용량(81mg)은 이 경고에서 제외된다.

이와 관련, 이전에도 FDA는 NSAID에 대해 임신 30주 이후에 이용하면 심장 관련 위험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김자연 기자  nature@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