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원·병원 병원
"의대생 의사국시 응시 표명, 재응시 전향적 검토 필요"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내년도 의사국시 필기시험 3196명 응시원서 접수

[의학신문·일간보사=진주영 기자] 내년 1월 7일 시행 예정인 의사국시 필기시험에 의대생 3196명이 응시원서를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 따르면 의사국시 필기시험은 지난 6일부터 접수를 시작해 13일 마감됐으며 이 같은 수치를 보였다. 

최근 의료계의 여러 단체장들이 연일 국민권익위를 찾아 전국 의대 4학년생들의 의사국가고시 응시문제 해결을 요청하고 있다.

지난 5일에는 전국의대교수협의회와 서울시 25개구 의사회 회장단이, 6일에는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장 및 원장들로 구성된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가, 8일에는 주요 대학 의료원 및 병원장들이 국민권익위를 찾아 의대생들의 의사국시 실기시험 재응시 문제 해결을 요청했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의대생 국시문제는 국민적 공감대가 있어야 가능하다”며 “이번달 접수가 시작되는 필기시험에는 학생들이 반드시 응시하도록 의대교수님들과 의료계 선배들이 잘 설득해주길 바라며 의료계에서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의사국시 재응시 문제와 관련해 침묵을 유지하던 의대생들이 필기시험 원서를 접수한 것에는 사실상 의사국시를 응시하겠다는 개별적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한희철 이사장은 “이번 의사국시는 코로나위기로부터 국민건강수호를 위해 필수적인 의료인 수급을 위한 중요한 보건의료정책의 문제”라며 “의대생들이 적극적으로 개별적 의사국시 응시의사를 표명한 만큼 국시문제에 대한 전향적인 해결방안이 모색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주요 대학 의료원장 및 병원장들도 정부와 국회에 미래 의료계에 닥쳐올 수 있는 심각한 타격에 대비할 것을 촉구하면서 국시 정상화를 위한 대국민 호소를 이어갔다.

이들은 “코로나 팬데믹 위기에 국민들께 끼쳐드린 불편과 심려에 대해 선배의사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건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국민 여러분께서 의대생들이 진정 국민을 위한 의사로 태어나도록 기회를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의사국시 실기시험의 경우, 응시대상인 3172명의 14%인 436명만 접수한 상태에서 지난 9월 6일 마감된 바 있다.

진주영 기자  pearlzero21@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