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복지부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 새로운 5년 준비 나선다기본계획수립 추진단 첫 기획(kick-off) 회의 개최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정부가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의 새 5년을 준비하고 나섰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4일 오후 2시에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2021∼2025) 수립 추진단’ 첫 기획(kick-off) 회의를 개최했다.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2021∼2025)(이하 기본계획)은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제7조에 따라 5년마다 수립하는 국가 기본계획으로, 지난 2016년 제1차 정신건강 종합대책을 수립한 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 5개년 기본계획이다.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2021∼2025) 수립 추진단’(이하 추진단)은 현재 수립 중인 기본계획 초안에 대해 전문가와 관계부처 담당자가 직접 참여하여 자문 및 검토를 통해 보완·완성함으로써, 코로나 우울을 극복하고 모든 국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국가적 역량을 확대할 실효성 있는 기본계획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이다.

추진단은 보건복지부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하며,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과 주요 관계부처 국장급 공무원, 주요 학·협회 회장 등 전문가들을 위원으로 하고 있다.

총 5개 분과를 두어 분과별 전문가를 민간위원으로, 소관 관계부처 담당자를 정부위원으로 구성하여 운영한다.

각 분과는 ▲서비스 기반 구축 ▲코로나 우울 대비 정신건강 증진 ▲정신질환자 사회 통합 ▲중독 예방 ▲자살 예방으로 구성되어 있다.

추진단 분과위원회에서는 현재 수립된 초안을 바탕으로 매주 정례 및 수시 회의(영상회의 활용)를 통해 내용을 검토, 보완하고, 추진단 위원들은 월별 정례 회의를 통해 수정안을 검토하여, 보완 및 조정 필요사항에 대해 의견을 개진하고 환류하는 역할을 한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추진단장)은 인사말을 통해 “고령화 등 사회 구조적 원인과 더불어 코로나 우울 확산에 따라 사회 전반에 걸쳐 정신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추진단 위원님들의 식견과 경험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충격을 완화하고 모든 국민이 일상에서 필요할 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국가의 책임과 역량을 확대하는 실효성 있는 기본계획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