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IT
네오펙트, 하지마비 소프트 로봇 재활 시스템 개발서울대-분당서울대병원과 범부처 사업단 과제 수행…AI 기능 맞춤 접목 신속 제품화 목표

[의학신문·일간보사=오인규 기자] 혁신 의료솔루션 전문기업 네오펙트(대표 반호영)는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단으로부터 ‘하지 마비 장애인을 위한 소프트 로봇 기반 스마트 모니터링 및 기능회복 시스템 개발’ 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하지마비 소프트 로봇 재활 시스템 프로토 타입

네오펙트는 본 과제를 통해 서울대, 분당서울대병원과 함께 재활 로봇의 패러다임을 바꿀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소프트 로봇 기반의 하지 마비 환자용 스마트 재활 시스템 개발을 수행한다. 연구개발 및 임상시험을 목적으로 약 20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삶의 질 향상과 고령화 시대 대비를 위해 로봇 기술을 활용한 장애인 및 고령자의 생활을 보조하는 제품들이 빠르게 개발되고 있다”며 “급성장하고 있는 세계 의료용 로봇 시장에 비해 국내 시장은 아직 취약한 수준이기 때문에 의료기기와 의학 분야의 활발한 공동연구를 통해 로봇 기술이 접목된 의료기기의 신뢰성과 편리함이 검증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과제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소프트 로봇 기술력을 갖춘 서울대(박용래 교수 연구실)는 소프트 로봇 방식의 하지 재활 로봇 설계 및 제어기술을 개발한다. 소프트 로봇 기술은 웨어러블 로봇 기술 중 가장 진보적인 기술로, 박용래 교수는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연구하던 소프트 로봇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임상 인프라와 역량을 갖춘 분당서울대병원(재활의학과 백남종 교수 연구팀)은 환자에게 필요한 기능을 파악하고 이를 계량화해 실제 환경에서 환자에게 직접적인 치료효과를 낼 수 있도록 사용자 평가 및 임상을 진행하고, 식약처 인증까지 함께 수행하게 된다.

네오펙트는 하지 재활 로봇에 접목할 AI 기능을 개발해 환자가 맞춤형 재활치료를 수행하고, 일상생활 보조까지 가능한 혁신적인 제품을 개발하며 신속한 제품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반호영 대표는 “연구과제를 통해 웨어러블 재활 로봇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세계적인 웨어러블 재활 로봇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인규 기자  529@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