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정책·행정 국회 2020국정감사
"코로나 완치 후 재검출 빈번…추적 관리 필요”질병청 조사 결과 완치자 2만여명 중 726명이 바이러스 재검출
이용호 의원, "섬세한 관리감독과 최소한 추적 관리 필요"

[의학신문·일간보사=이재원 기자] 방역당국이 코로나19가 ‘감기처럼 반복 감염될 수 있다’고 밝힌 가운데, 완치자들의 건강 상태에 대한 추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24일 기준 코로나19 완치자 총 2만 832명 중 재검사로 바이러스가 재검출된 사람은 총 726명(3.5%)이다.

지난 5월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재검출자에 대해 “검사 결과 죽은 바이러스 조각이 나온 상태로, 전염력이 없다”고 분석하고, 관리를 중단했다.

그러나 4개월여 뒤인 지난 21일, 완치 후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새롭게 감염된 ‘재감염’ 사례가 국내에서 보고됐다. 재감염의 경우 전염 가능성이 있다. 의원실 확인 결과, 방역당국은 국내 보고된 재감염 사례가 기존 재검출자 가운데서 나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행 매뉴얼 상 코로나19 완치자는 건강상태 파악 대상자가 아니기 때문에, 완치 후 재검사는 완치자 본인이나 근무 회사의 요청 등에 의해 이뤄지고 있다. 재검사를 받지 않은 완치자 중 재검출자가 더 있을 수 있고, 그중 전염 가능성이 있는 재감염자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역별로 보면 전체 재검출자 중 대구에서 신고된 인원이 314명으로 43.3%을 차지하며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서울 128명(17.6%), 경북 96명(13.2%), 경기 67명(9.2%) 순이었다. 재검출 신고 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은 전북과 전남으로 각각 1명(0.1%)이었고, 부산 2명(0.3%), 대전·광주·제주 각각 4명(0.6%) 순서로 뒤를 이었다.

지역 내 확진자 대비 재검출 신고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강원으로, 24일 기준 확진자는 222명, 그중 재검출자는 22명(9.9%)이었다. 그 다음은 세종 9.5%(74명 중 7명), 제주 6.8%(59명 중 4명) 순이었다. 지역 내 재검출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부산으로 확진자 404명 중 재검출자는 2명(0.5%)이었고, 전남 0.6%(168명 중 1명), 광주 0.8%(488명 중 4명) 순서로 뒤를 이었다.

연령대별로 확진자 대비 재검출 비율이 높은 연령은 10대로, 확진자 1,282명 중 재검출자는 77명(6%)이었다. 다음은 10세 미만 4.3%(561명 중 24명), 30대 4%(2841명 중 115명) 순이었다.

이용호 의원은 “‘트윈데믹’ 우려가 나오고 있고, 완치 이후에도 신체적·심리적으로 여러 후유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은 만큼, 보다 섬세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며 “격리 해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완치자, 특히 재검출자의 건강에 대해 최소한의 추적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재원 기자  jwl@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