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특별기고
낙태가 과연 인도주의 실천인가?
박상은 
<샘병원 미션원장, 한국생명윤리학회 고문, 의사평론가>

[의학신문·일간보사]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이하 인의협)는 지난 9월 23일 ‘문재인 정부는 낙태죄 완전 폐지로 후퇴가 아닌 진전을 택하라’는 논평을 내고 정부의 낙태죄 유지 시도를 비판했다. 인의협은 “현재 정부가 논의 중인 개정 방향은 낙태죄 관련 조항을 형법에 두고, 임신 14주 이내의 임신 중단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겠다는 안”이라며 “낙태죄의 헌법불합치 결정에도 어떻게든 법에 여성을 처벌하는 조항을 남기겠다는 것”이라며 낙태전면허용을 주장하였다.

나는 몇 번이고 낙태죄완전폐지를 주장하는 인의협 논평을 읽으며 내 눈을 의심하였다. 인의협이 어떤 단체인가? 인도주의 실천을 다짐하며 1987년 백여 명의 의사들이 모여 만든 윤리실천 단체가 아닌가?

초대 이사장님은 우리 모두가 존경하는 서울대병원장을 지낸 소아과원로이신 홍창의교수가 아니던가? 생명의 소중함을 누구보다 강조하시며 태아의 생명까지도 보듬어야한다고 늘 말씀하신 홍교수님은 한국의료윤리학회를 출범시키신 생명윤리의 원로이기도 하시다. 2대 이사장을 지내신 윤종구교수님은 신생아를 살려내기 위해 밤을 지새우며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어린 생명을 끌어안으신 신생아학회장을 역임하신 분이 아니시던가?

현재 이사장을 맡고있는 염석호이사장은 산부인과의사로서 산모와 태아 모두의 건강과 생명을 책임지고 계신 의사일진대 어찌 낙태 전면허용을 주장하고 나설 수 있단 말인가? 과연 이 주장이 인도주의 실천을 외치는 인의협 전체 회원과 염석호이사장의 주장이라고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

인도주의는 인간이면 누구나 지켜야할 도리를 따르는 것을 의미한다. 엄연한 독립적 생명체로 뱃속에 자라고 있는 태아를 살상하는 것이 과연 인도주의인가? 꺼져가는 생명까지도 보듬고 가장 연약한 자들의 편이 되는 것이 인도주의 실천이라고 믿는다. 스스로 자신을 지켜내지 못하는 연약한 생명 중에 가장 약자인 태아를 내팽기치는 낙태가 인도주의 실천이라니 할 말을 잃는다.

여성의 건강과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우리는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하지만 그것은 생명을 해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인간의 3대 기본권인 생명권, 건강권, 행복추구권은 늘 누려야하지만 이 권리가 충돌할 때는 단연코 생명권이 우선하는 것이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회가 이제 정신을 차리고 원래대로 인도주의를 실천하는 의사회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소망한다. 굳이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부언하지 않더라도 그간 선배들이 쌓아올린 봉사와 생명존중의 정신이 다시금 회복되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우리 사회가 더 밝고 풍성해지기를 기원해본다.

 

의학신문  medicalnews@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gjfgjf 2020-10-12 12:50:37

    저 단체가 인도주의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법적 처분 시킬 수는 없나요? 정말 구역질이 나네요.   삭제

    • 아이엄마 2020-10-09 14:41:55

      기사에 공감합니다. 인의협... 소름돋습니다. 지나가는 길고양이들한테도 사비로 간식을 사주면서, 태아를 이렇게 경시할 수 있나요?   삭제

      • 꼰대들 소리 내자!ㅡ나꼰대 2020-09-29 11:13:22

        돈이면 뭐든 가능합니다. 히포크라테스 선서는 그냥 종잇조각, 형식인거죠? 바른 꼰대들이 침묵해선 안됩니다! 차금법 통과되면 낙태죄전면폐지는 자동 통과됩니다. 인간 스스로 인권의 퇴보를 부르고 있습니다! 발전적, 생산적으로 모자보건법 수정.보완을 촉구하는 게 맞는! 옳은 수순 아닐까요?   삭제

        • 사람을 짐승만도 못한 것으로 이해하다니! 2020-09-29 11:08:08

          인도주의 실천단체라는 곳이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나도 눈을 씻고 확인하고 싶다. 태아가 인간이 아니라는 사람들이라니...그럼 산부인과 없애라. 대신 임신부들을 수의사에게 보내서 검사하게 하라. 태아를 인간으로 인정하지 않는 의사들은 의사자격을 박탈해야 한다! 짐승만도 못한 사람들 같으니...   삭제

          • ㅠㅠ 2020-09-29 11:05:08

            깨어있는 의사분들 계셔서 감사합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라는 이름으로 살인을 지지하다니...생명을 존중하고 귀히 여기는 다른 의사분들이 목소리를 더 크게 내주십시오 ㅠ   삭제

            • 인의협...살인옹호단체라니! 2020-09-29 10:57:01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요? 생명을 최우선으로 해야할 의사인권단체에서 태아를 살인해도 된다니요! 양심을 팔아버렸군요! 부끄럽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의료진이라는 게 참담합니다! 생명을 경시하는 저런 이들을 누가 존경하겠습니까? 저런 분들은 의사가 아니라 사형집행관이 됐어야 합니다. 태아를 살인하라고 말하는 이들은 더 이상 의사가 아닙니다!   삭제

              • 바른 소리 감사합니다! 2020-09-29 10:52:24

                악법 차별금지법도 그렇고, 낙태에 대한 것도 그렇고....의학계의 소심한 참여와 무관심, 게다가 원장님께서 지적하신것처럼 오히려 황당한 발언을 하는 이들로 이해 너무 실망스럽습니다! 생명을 다루는 분들이, 사회쟁점에 대해 나몰라라 침묵하고, 한술 더뜬 분들은 태아살인에 동조하고 있으니 어떻게 그런분들이 의사자격이 있겠습니까! 설령 국가가 생명을 경시하면, 의료진들이 달려들어서 막아야 할 판에 저런 황당한 사람들은 도대체 정신이 있는 것일까요? 젠더 이데올로기에 의료진들까지 부화뇌동하는 수준이니 참 답답합니다. 소리를 내주셔서 감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